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안보실장 "한일정상회담 구체시기 논의…유엔총회서 가능성도"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이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수장 회동을 마치고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2일 한일정상회담과 관련해 "구체적인 시기를 논의했다"며 이르면 이달 중순 유엔총회에서 이뤄질 가능성도 시사했다.

미국 하와이에서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마치고 귀국한 김 실장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구체적인 시기를 논의했지만 현재 밝힐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유엔을 비롯한 다자회의 계기라든지 아니면 그 전후 필요하다면 양 정상이 이른바 '셔틀 외교' 형태로 만나 해법을 구체적으로 밝힐 기회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이르면 유엔총회 때도 가능성이 있다는 말이냐'는 질문에는 "그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답했다.

김 실장은 이번 회담에서 강제징용 한일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진전된 의견 교환이 있었냐고 묻자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해서는 얘기할 수 있는 기회나 시간적 여유가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면서도 "이 문제를 풂으로써 한일 양측간에 다른 주요 현안들도 포괄적으로 풀려나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을 일본 측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런 공감대 위에서 앞으로 한 두 달 정도 집중적으로 노력해서 뭔가 해법을 도출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실장은 북한이 7차 핵실험에 나선다면 한미일이 공조를 통해 국제사회와 더불어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수차례 말씀드렸지만 북한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를 마친 상태이기 때문에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했을 때 한미일이 국제사회와 더불어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해 논의가 있었다"며 "앞으로 그런 논의를 좀더 구체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만약에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하게 되면 그것은 절대 '6 더하기 1'이 아니다"며 "7차 핵실험을 (하면) 지금까지 대응했던 그런 방식으로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실장은 아울러 "한미, 한일 양자와 한미일 3자 회담을 굉장히 밀도있게 효과적으로 진행했다"며 "한미일 3국간에 전략적 공감대가 있으니까 여러 현안과 이슈들을 상당히 빠른 속도로 다양하게 효과적으로 협의했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이른바 '담대한 구상'에 대해선 "담대한 구상을 만드는 과정에서 일본, 또 미국과 저희가 상당히 밀도있는 협의를 거쳤기에 이번 3자회의에서도 미국과 일본이 전적으로 지지하는 입장을 밝혔다"며 "대화를 통해 북핵문제 해결에 나설 수 있도록 3자가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협의를 봤다"고 말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