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집 마당에서 꿈틀, 뱀인줄 알았더니…1m '괴물 지렁이' 깜짝

뉴질랜드 9살 소년이 자기 집 마당에서 초대형 지렁이를 발견했다. 사진 스터프 사이트 캡처

뉴질랜드 남섬의 한 가정집 마당에서 몸길이 1m의 초대형 지렁이가 발견됐다고 스터프 등 뉴질랜드 매체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 사는 9살 소년 바너비 도미건은 자기 집 마당에서 초대형 지렁이를 발견했다.

도미건은 지렁이와 자신이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나무 막대기로 그것을 들어올렸다. 아주 멋지다고 생각했다”며 “놀라운 발견”이라고 소개했다.

도미건은 학교에 갔다 와서 동생들과 크라이스트처치 번사이드에 있는 자기 집 마당에서 놀다가 조그만 개울이 지나는 한쪽 구석에서 거대한 지렁이를 발견했다.

도미건은 지렁이라는 생각은 들었지만 그게 정말 무엇인지는 알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특이한 동물에 대해 배우는 것을 좋아한다고 한 도미건은 “지렁이를 손으로 만졌을 때 차갑고, 흐늘흐늘한 느낌이었다”며 “대단히 크고 멋졌지만 조금 징그럽기도 했다”고 말했다.

도미건의 어머니 조는 “지렁이의 길이가 1m쯤 됐다”며 “아주 컸다. 아들은 감동한 것 같은 표정이었다”고 말했다. 조는 지렁이가 악몽에 나올 것처럼 보였지만 아들은 아주 멋진 것으로 여기고 무척 기뻐했다고 했다.

도미건의 가족은 지렁이와 도미건의 기념 사진을 찍었다. 그런 다음 지렁이를 다시 마당에 놓아주었다며 그런 뒤 지렁이가 살았는지 죽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했다.

링컨대학 곤충채집 큐레이터 존 매리스는 사진 속 지렁이에 대해 토착종 지렁이의 한 종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자이언트 지렁이들이 한때 널리 퍼져 있었으나 지금은 숲 등 조용한 장소에서 발견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매리스는 토착종 지렁이 중에는 대단히 큰 것들이 있고 1m가 넘는 것도 터무니없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다만, 가정집 마당에서 자이언트 지렁이를 발견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고 했다.

아울러 뉴질랜드에 토착종 지렁이는 최소한 171종이 있지만 정확하게 식별하기 위해서는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 테아라 백과사전에 따르면 뉴질랜드 토착종 지렁이들 가운데 일부는 길이가 30cm 이상 될 수 있고 가장 큰 종은 무려 1.3m까지 자랄 수 있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