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 새고 쥐 들끓고” 애틀랜타공항 또 구설수

공항 내 위치한 경찰 사무실에서 100만달러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 위치한 경찰 사무실에 100만달러를 투입했지만 지붕에 물이 새고, 쥐가 들끓는 등 문제가 계속 나타나고 있다.

 
최근 공항 경영진은 100만달러를 들여 공항 내 위치한 경찰 사무실의 얼룩진 바닥 타일과 천장 부분을 교체하는 공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폭스5뉴스가 마이클 본드 애틀랜타 시의원으로부터 얻은 정보에 따르면 바뀌지 않은 바닥이 대부분이고, 천장에서는 여전히 빗물이 새고 있다. 특히 천장에 물을 빼기 위한 호스까지 꽂혀 있어 상당히 열악한 상황이다.
 
공항에 근무하는 경찰들은 공항 내부에서 쥐를 발견했다고 불평하고 있다. 몇몇 경찰관들은 쥐를 밟는 것을 꺼려해 무거운 밑창이 달린 신발을 신고 다니고 있다. 아울러 폭스5뉴스는 한쪽 벽쪽에 쥐덫이 놓여 있는 것도 확인했다.  
 
본드 시의원은 폭스5뉴스와 인터뷰에서 "만약 천장이 새고 쥐가 계속해서 나타나고 있다면 호흡기 질환을 갖고 있는 이들에게 해로울 것"이라며 "100만달러를 썼으면서도 왜 교체해야할 것들은 교체하지 않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