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尹대통령 지지율 27%…'차기 지도자' 이재명 27%·한동훈 9% [갤럽]

윤석열 대통령. 강정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6주째 30%를 밑돌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9월 첫째 주 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27%, 부정 평가는 63%로 각각 나타났다.

같은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은 6주째 30%를 밑돌고 있으며, 같은 기간 부정률은 60%를 웃돌고 있다고 갤럽은 설명했다.

긍정 평가는 국민의힘 지지층(58%), 보수층(52%), 70대 이상(51%) 등에서 높게 나왔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8%), '경제/민생'(7%), '전반적으로 잘한다'(7%), '외교'(6%), '소통'(6%), '국방/안보'(5%), '전정권 극복'(4%) 등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 평가는 '인사(人事)'(22%), '경험·자질 부족/무능함'(8%),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8%), '독단적/일방적'(5%), '소통 미흡'(5%), '전반적으로 잘못한다'(5%), '여당 내부 갈등'(4%), '직무 태도'(4%), '김건희 여사 행보'(3%) 등이 이유로 거론됐다.

같은 기간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6%, 더불어민주당 34%, 무당층 25%, 정의당 5%로 집계됐다.

갤럽은 "3월 대통령선거 직전부터 5월 첫째 주까지 양당 지지도가 비등했으나, 윤석열 대통령 취임과 함께 국민의힘은 상승하고 더불어민주당은 하락해 격차가 커졌다"며 "국민의힘은 6월 지방선거 이후 점진 하락, 더불어민주당은 30% 안팎에 머물다 상승해 7월 말부터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차기 지도자 1위 이재명…국힘 지지층에선 한동훈 1위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로 1위에 올랐다.

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 9%, 오세훈 서울시장, 홍준표 대구시장,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각각 4%,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3%, 유승민 전 의원, 이낙연 전 대표 각각 2%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한동훈 장관이 22%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한 장관은 지난 6월 해당 조사에 처음 이름이 등장했다. 당시 한 장관의 지지율은 9%였으나 3개월 만에 22%까지 오르며 주목도가 크게 상승했다.

한 장관에 이어 오세훈 시장 10%, 홍준표 시장 8%, 안철수 의원과 이준석 전 대표가 각각 6% 등 순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재명 대표가 63%를 차지해 3%인 이낙연 전 대표와 큰 차이를 보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할 수 있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