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공항서 단속돼 돈 필요" 한국남성, 브라질 K팝팬 상대 사기미수

광주-제주노선 항공권에 영문 'Brazil' 위조해 사진 전송 상파울루총영사관 "한류팬 속이려 해"…유사사례 신고 당부

"공항서 단속돼 돈 필요" 한국남성, 브라질 K팝팬 상대 사기미수
광주-제주노선 항공권에 영문 'Brazil' 위조해 사진 전송
상파울루총영사관 "한류팬 속이려 해"…유사사례 신고 당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중남미의 한 K팝팬이 한국 남성에게 속아 돈을 뜯길 뻔했다가 외교 당국의 도움으로 피해를 모면했다.
1일(현지시간) 브라질 주상파울루 총영사관에 따르면 브라질리아에 사는 현지 여성 A씨는 평소 K팝을 즐겨 듣던 중 소셜미디어를 통해 한국 거주 남성과 말을 트게 됐다.
한국 문화 전반에 관심이 많았다는 A씨는 이 남성과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다 호감을 품게 됐고, '온라인 장거리 연애'를 고민하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 지난달 말 이 남성이 '너 보러 브라질에 간다'며 항공권을 전송했고, A씨는 그를 기다렸다고 한다.
A씨는 그러나 남성이 일러준 도착 예정 시간이 조금 지나서 그에게서 다급한 전화를 받았다.
"나 지금 상파울루 국제공항 경찰에 단속됐다. 소지품을 전부 압수당했는데, 돈을 계좌로 보내면 풀려날 수 있다고 한다"는 내용이었다.
남성이 원한 액수는 5천 헤알(130만원 상당)인 것으로 파악됐다.
깜짝 놀란 A씨는 도움 요청을 위해 대한민국 총영사관에 급하게 전화를 걸어 자초지종을 설명했고, 경위 파악에 나선 총영사관 측은 남성이 보냈다는 항공권을 보자마자 사기라는 점을 확인했다.
한글로는 도착지가 '제주'로 인쇄돼 있는데, 영문으로는 'Brazil'(브라질)이라고 위조돼 있었기 때문이다. 출발지 역시 한글 '광주', 영문 'Seoul'(서울)로 상이했다.
서기용 주상파울루 경찰영사(총경)는 "A씨가 한글을 잘 모른다는 점을 악용해 이런 행위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A씨에게) 자초지종을 잘 설명하고 피해를 예방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 남성은 브라질 근처에 오지도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기용 경찰영사는 "최근 늘어난 외국 한류 팬을 상대로 유사 범행 시도가 있을 수 있다"며 "주위에서 관련 사실을 확인하면 범죄라는 사실을 알려주시고 즉시 신고해 달라"고 교민 사회에 요청했다.
wald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재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