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단독] 용산 대통령 이후…"살려달라" 경찰 5000시간 초과근무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기 위해 지난 5월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김건희 여사가 배웅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출퇴근 대통령 시대 여파로 관할 경찰의 근무량이 폭증했다는 추산이 나왔다. 서울 서초구 윤석열 대통령 자택과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주변에 배치되는 경찰 인력도 수백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초·용산 경찰 초과근무 5000시간 이상
1일 윤 대통령 자택을 관할하는 서울 서초경찰서에 정보공개 청구한 ‘한시(일시적) 현업지정보고(동원명령서)’에 따르면 지난 5~7월 서초서 정보안보외사과 직원들은 ‘윤 대통령 자택 주변 우발 대비’로 하루 평균 5명이 7시간씩 초과 근무를 한 것으로 집계됐다. 집회·시위 등 업무 관련인 정보과 직원 21명을 기준으로 했을 때 전체 40%에 해당하는 인원이 매일 추가근무를 한 셈이다. 석 달 동안 총 동원시간만 2749시간(추정치)에 이른다. 동원명령서는 경찰의 초과근무 수당을 산정하는 자료다. 경찰 관계자는 “1개 과에서 5~6명이 매일 초과근무를 한다는 건 업무량 폭증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용산경찰서 경비과 동원명령서 일부. 오전 6시50분에 출근해 오후 11시50분에 퇴근한 직원이 있다.
대통령실을 관할하는 서울 용산경찰서도 사정은 비슷하다. 용산서 경비과에 정보공개 청구한 자료(동원명령서)에 따르면 지난 5~7월 ‘집무실 상황대비’ 등을 동원 사유로 적어낸 경찰들의 총동원시간은 약 2372시간으로 추산됐다. 경찰 관계자는 “대통령실 주변 집회·시위 신고 폭증으로 집무실과 일대를 함께 챙기는 업무도 자연스레 늘어났다”고 말했다.

직급·시간 등에 따라 수당은 다르게 계산되지만, 시간당 1만5000원으로 수당을 일괄 적용했을 때 윤 대통령 자택 경호 사안으로 서초서 정보안보외사과 직원들은 ▶5월 1155만원 ▶6월 1230만원 ▶7월 1740만원 등 총 4125만원에 이르는 초과근무 수당을 받았다. 용산서 경비과 직원들은 ▶5월 1015만원 ▶6월 1111만원 ▶7월 1431만원 등 총 3557만원을 수령한 셈이다. 이 가운데 서초서 직원 A씨는 약 470시간에 이르는 초과 근무를 해 동원 수당 705만원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용산서 직원 B씨는 약 239시간 일해 358만원을 탔다.

“살려달라” 글도…매일 700명 이상 투입
지난 6월 20일 서초동 윤석열 대통령 자택 앞에 주민들이 내건 현수막. 연합뉴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일부 직원 사이에서는 윤 대통령 경호·경비 업무에 대한 불만도 제기된다. 서초서 한 직원은 “정보과 3개 팀 중 1개 팀이 윤 대통령 경호·경비 일을 전담해 나머지 2개 팀이 기존 업무를 메꾸는 등 업무 마비 현상이 심각하다”고 전했다. 지난 6월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는 “서초(경찰서) 살려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글에는 “경찰이 아파트 경비도 안 하는 일도 한다” “지휘부는 감옥에나 가라” 등처럼 윤 대통령 자택 경호 문제에 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털어놓는 글도 잇따랐다. “과잉 경호나 충성 경쟁 아니냐”는 비아냥 섞인 댓글도 있다. 관련 서에서 일하는 한 경찰관은 “수치를 따져보지 않더라도 윤 대통령 출퇴근에 따라 직원 업무량이 폭증한 것은 자명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자택이나 대통령실 인근에는 경찰 인력 수백 명이 동원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이성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경찰청에 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찰은 윤 대통령 자택 주변에 주간 중대 2개와 여경 2개 팀을 배치하고 있다. 야간에는 2개 중대를 투입한다. 1중대 80명과 1팀 6~7명으로 계산했을 때 윤 대통령 자택 주변에는 주간에만 170명이 넘는 경찰이 서 있는 셈이다.

대통령실 근처에는 주간 중대 3개와 여경 2개 팀, 야간 중대 1개가 각각 투입된다. 윤 대통령이 출퇴근할 때에는 서초서와 용산서의 교통경찰 30~40여명도 동원된다. 서초와 용산 상황을 종합하면 윤 대통령 경호·경비 등에만 매일 경찰 700명 이상이 동원된다는 추산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새로 마련된 서울 한남동 관저에 이달 중 입주할 예정이다. 서초구 주민 엄모씨는 “대통령 출근을 보면 셀 수도 없이 많은 경찰이 서 있곤 했다”며 “경찰이 국민을 지키는 게 아니라 대통령만 지킨다는 생각이 들어 눈살이 찌푸려졌다”고 말했다.



채혜선(chae.hyes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