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누나 생리대 사러왔다"던 10대…알고보니 '3인1조' 담배 도둑

제주 연동의 한 편의점에서 청소년 3명이 담배와 라이터를 훔치는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3인 1조 학생들에게 담배와 라이터를 도둑질당했다는 편의점 점주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 학생들은 “사촌 누나의 생리대를 사러 왔다”면서 종류를 묻고 직원이 골라주려고 간 사이 카운터로 들어가 담배와 라이터를 훔쳐 도망갔다.

지난달 3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편의점에서 담배 훔쳐간 청소년 못 잡겠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제주시 연동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점주라고 자신을 소개한 글쓴이 A씨는 “담배를 훔쳐 간 청소년을 잡고 싶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이날 청소년으로 추정되는 남성 3명이 편의점에 방문했다. 1명은 교복을 입고 있었다.

이들 중 1명은 직원에게 “사촌 누나의 생리대를 사러 왔다. 어떤 걸 사야 하냐”고 물으며 시간을 끌었다.

직원은 계산대를 비운 뒤 생리대가 있는 곳으로 가서 종류 등에 관해 설명해줬다. 이때 다른 학생은 계산대로 들어가 담배 몇 갑을 훔쳤고, 나머지 한 학생은 라이터를 훔쳤다.

A씨가 공개한 편의점 내 폐쇄회로(CC) TV 캡처 사진엔 이들의 범행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제주 연동의 한 편의점에서 청소년 3명이 담배와 라이터를 훔치는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학생들이 도망친 후 뒤늦게 도난 사실을 안 직원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순진한 얼굴로 진짜 사촌 누나의 심부름을 하는 것처럼 전화하는 척까지 했다”며 “3명이 작정하고 물건을 훔쳤다”고 토로했다.

이어 “도둑맞은 물건의 금액이 소액인 것을 떠나서 담배와 라이터를 훔치겠다고 자기들끼리 작당 모의했을 생각에 괘씸하다”며 “한두 번 한 게 아닌 것처럼 너무나도 태연하게 행동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을) 잡을 수 없는 거냐. 아무리 훈방 조치로 끝난다고 하더라도 이런 행동을 두 번 다시 못 하게 하고 싶다”며 “분명 다른 데 가서도 그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