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도쿄올림픽 스폰서, '모리 前총리에 2천만원 건네' 진술"

"올림픽 조직위 회장 재직 기간 현금 건네"…日검찰, 대가성 신중 수사

"도쿄올림픽 스폰서, '모리 前총리에 2천만원 건네' 진술"
"올림픽 조직위 회장 재직 기간 현금 건네"…日검찰, 대가성 신중 수사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에 뇌물을 건넨 혐의로 일본 검찰의 수사를 받는 도쿄올림픽 스폰서 기업 측이 모리 요시로 전 총리에게도 "현금 200만엔(약 2천만원)을 건넸다"고 진술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스폰서 기업으로 선정돼 공식 라이선스 상품을 판매한 신사복 업체 아오키홀딩스의 창업자인 아오키 히로노리 전 회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이같이 진술했다.
아오키 전 회장은 암 치료를 받고 있던 모리 전 총리의 병문안을 가서 두 차례에 걸쳐 현금을 직접 건넸다고 진술했다고 산케이는 수사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아오키 전 회장은 현금을 건넨 시기에 모리 전 총리가 도쿄올림픽 조직위 회장이었다고 설명함에 따라 검찰은 현금을 건넨 경위와 대가성을 수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4년 도쿄올림픽 조직위 회장에 취임한 모리 전 총리는 올림픽 개최 5개월을 앞둔 작년 2월 여성 비하 발언에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사임한 바 있다.
아오키홀딩스는 2018년 올림픽 스폰서 기업으로 선정됐다.
모리 전 총리는 산케이신문에 "(현금을 받은 사실이) 일절 없다"고 부인했다.
앞서 다카하시 하루유키 전 도쿄올림픽 조직위 이사는 아오키 전 회장 등으로부터 총 5천100만엔(약 5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17일 도쿄지검 특수부에 체포됐다.
특수부에 따르면 다카하시 전 이사는 아오키 전 회장 등으로부터 도쿄올림픽 스폰서 계약과 공식 라이선스 상품 제조·판매 계약과 관련해 잘 봐달라는 부탁을 받고 자신이 경영하는 회사 계좌로 2017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5천100만엔을 입금받았다.
다카하시가 운영하는 컨설팅 회사는 2017년 9월 아오키 전 회장 등의 자산관리회사와 컨설팅 계약을 맺었다.
다카하시는 "받은 자금은 아오키홀딩스의 사업 전반에 대한 컨설팅 업무의 정당한 보수였다"며 뇌물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ho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