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발트3국은 고르바초프에 씁쓸한 기억…"탱크로 짓밟았다"

옛소련 시절 독립선언 유혈진압 '악몽'…"탄압형 독재자" 평가 3일 모스크바에서 장례식…푸틴 참석 여부는 아직 불투명

발트3국은 고르바초프에 씁쓸한 기억…"탱크로 짓밟았다"
옛소련 시절 독립선언 유혈진압 '악몽'…"탄압형 독재자" 평가
3일 모스크바에서 장례식…푸틴 참석 여부는 아직 불투명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옛 소련에 속했던 발트 3국이 최근 고인이 된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을 '탄압형 독재자'로 평가한다고 로이터통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방은 고르바초프가 냉전 체제 종식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하지만,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발트 3국은 소련 독립 시도를 유혈 진압한 '독재자'로 그를 기억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가브리엘리우스 란즈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외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서 "우리는 고르바초프를 미화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의 군대가 우리 민간인을 살해했다는 사실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군인들이 민간인에게 총을 쏘고 탱크로 짓밟았다. 그것이 우리가 기억하는 고르바초프"라고 강조했다.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발트국가는 고르바초프가 집권 중이던 1990년 독립을 선언한 직후 소련의 강력한 탄압을 받았다.
1991년에는 소련군 탱크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로 진격했다. 당시 충돌로 민간인이 14명이나 숨졌다. 탱크 궤도 아래 깔려 사망한 사례도 있었다고 한다. 부상자도 700명이나 나왔다.
같은해 라트비아에서도 학생 1명을 포함해 민간인 6명이 소련군에 의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숨진 리투아니아 민간인의 유가족은 로이터통신에 "전 세계는 고르바초프의 선한 면을 기억하지만, 그가 전쟁범죄, 반인도적 범죄에 기여했다는 점도 똑같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런 무력 진압은 발트국 외에도 1989년 조지아, 1986년 카자흐스탄에서도 벌어졌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고르바초프가 발트 3국 독립을 사실상 용인했다는 평가도 있지만 발트국가의 독립은 막을 수가 없었다. 무엇보다 1991년 8월 소련 내부에서 발생한 군 수뇌부의 쿠데타로 동력을 완전히 상실한 뒤 결국 소련 정부는 발트국가의 독립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소련 해체의 신호탄이었다.
발트 3국 주요 인사들은 찬사 일색으로 고르바초프의 사망을 추모하는 서방 국가들의 분위기에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투마스 헨드릭 일베스 전 에스토니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서방의 추모 분위기에 대해 "동유럽은 문제가 아닌가 보다. 우리의 비극은 상관이 없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에길스 레비츠 라트비아 대통령은 "우리는 고르바초프의 의지를 꺾고 독립을 탈환했다"고 썼다.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은 "고르바초프에 대한 평가는 누가 평가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나는 고르바초프를 교도소장으로 본다. 그는 감옥을 개혁하겠다면서 외벽 페인트칠만 새로 하는 사람이다. 수감자들은 자유를 원했다. 그래서 고르바초프의 뜻을 어기고 탈출했다"고 말했다.
한편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의 장례식은 이달 3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고인의 딸 이리나가 현지 언론에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장례식 참석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명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