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 시카고 도심에 등장한 염소떼…보트투어 후 제초작업 투입

전력공급업체, 친환경 녹지관리 홍보…"안전하고 효과적"

美 시카고 도심에 등장한 염소떼…보트투어 후 제초작업 투입
전력공급업체, 친환경 녹지관리 홍보…"안전하고 효과적"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전력공급업체 '컴에드'(ComEd)에 소속된 염소들이 시카고강에서 선상관광을 즐기며 하루 휴가를 만끽했다.
31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이날 시카고 도심 번화가에 '일리노이 농촌 출신' 염소떼가 등장해 주민들과 관광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일리노이주 전력공급업체 컴에드 직원들이 인솔한 이들 '특별 관광객들'은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5대의 크루즈 보트에 나눠타고 시카고강을 따라 유명 마천루 사이를 떠다니면서 환대를 받았다.
컴에드는 "2019년부터 염소 200여 마리를 활용해 송전탑 아래나 전선 주변, 깊은 계곡, 덤불지대 등 사람 손길이 닿기 힘들거나 기계의 접근이 어려운 녹지에 자란 목초를 제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시카고 나들이를 마친 염소들은 곧 다음 '일터'인 일리노이 중부 매티슨 주립공원으로 이동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들 '잔디깎이' 염소들은 목초지를 자유롭게 이동하며 웃자란 풀을 뜯어 먹는다.
컴에드는 염소를 이용한 녹지관리가 비용절감과 시간절약에 도움이 될 뿐아니라 매연·소음·안전사고 위험 등을 줄이는데 기여하고 있다며 "안정적 전력 공급을 위한 친환경적이고 안전하며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염소들이 20일 만에 20에이커(약 8만㎡) 땅을 '깨끗해지게' 만들 수 있다며 "염소는 배를 채울 수 있어서 좋고 동시에 웃자란 잡초가 전력공급 시스템을 건드려 정전을 유발할 위험도 방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거대 전력사 '엑셀론'(Excelon) 산하의 컴에드는 시카고를 포함한 일리노이주에 전력을 공급한다.
컴에드의 전송 시스템 녹지 관리 담당 매니저 탐 링호퍼는 "염소들의 시카고강 보트 투어는 사실 직원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안기고 컴에드의 친환경 전력 솔루션에 대한 약속을 널리 홍보하기 위한 이벤트"라고 말했 컴에드는 '염소들의 퍼레이드'로 이름 붙인 이 이벤트를 지난해 처음 시작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chicagor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