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G엔솔-GM 합작 미국내 첫번째 공장 車배터리 생산 시작

LG엔솔-GM 합작 미국내 첫번째 공장 車배터리 생산 시작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자동차 배터리 기업 LG에너지솔루션이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해 만든 첫 번째 배터리 공장이 생산을 시작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합작법인 얼티엄 셀즈(Ultium Cells)는 이날 이같이 밝히고 오하이주에 있는 첫번째 공장 워런 플랜트에는 직원 800명 이상이 고용돼 있으며, 생산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생산은 2019년 12월 당시 LG화학과 GM이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고 계약을 체결한 지 2년 8개월여만이다.
이 공장은 미국에서 계획 중인 4개 공장 중 하나로, 생산된 배터리는 GM 전기차에 공급하게 된다.
얼티엄 셀즈는 테네시주와 미시간주에서도 각각 제2, 제3 공장을 건설 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29일에는 일본 완성차 업체 혼다와 배터리 합작공장 설립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taejong7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태종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