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신랑은 사망, 신부 포함 하객 13명 거품물고 쓰러졌다...무슨일

지난 26일 나이지리아 남부 에누구시 근처에서 가족, 친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랑 오비나 디케와 신부 네베치의 결혼식이 열렸다. 이들 중 신랑, 신부와 가족 등 하객 12명은 결혼식이 끝난 후 신랑이 지은 집에서 파티를 즐긴 뒤 함께 묵었는데, 다음 날 모두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됐다. 신랑 오비나는 사망했다.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나이지리아에서 결혼식 다음 날 신랑‧신부 및 하객 등 14명이 단체로 병원에 실려 가 이 중 신랑 등 6명이 사망하고 8명은 위중한 상태에 빠지는 일이 발생했다.

31일(현지시간) BBC, 데일리메일 등 보도에 따르면 지난 26일 나이지리아 남부 에누구시 근처에서 가족, 친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랑 오비나 디케와 신부 네베치의 결혼식이 열렸다. 이들 중 신랑‧신부와 가족 등 하객 12명은 결혼식이 끝난 후 신랑이 지은 집에서 파티를 즐긴 뒤 함께 묵었다.


그런데 이들 전원이 다음 날 아침 거품을 물고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목격자는 경찰에 “아침에 방에서 아무도 나오지 않아 사람들이 억지로 문을 열었는데, 방에 있던 사람들은 의식을 잃었고 입에서 거품이 흘러나오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급히 병원에 이송됐으나 신랑 오비나를 포함한 6명은 사망했다. 신부 베네치와 신랑의 어머니를 포함한 8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중한 상태다.


곧 사망한 이들에 대한 부검이 진행될 예정이지만, 아직은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식중독이 원인인 것 같다는 의견도 있지만, 경찰은 신랑‧신부와 하객들이 머문 집 내부에 있던 휴대용 발전기에서 나온 일산화탄소에 중독돼 사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소식통은 “휴대용 발전기는 치명적인 일산화탄소 가스를 생성하므로 실내에서 사용하거나 집 가까이에 두면 안 된다. 그런데 신랑‧신부와 하객들은 이걸 몰랐던 것 같다. 단지 당일 비가 와서 실내에 발전기를 들여놓고 술을 마신 뒤 잠을 잤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소식통은 “부검이 끝나기 전까지는 정확한 원인은 미스터리로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산화탄소 중독은 가스, 프로판가스, 연탄 등을 연료로 쓸 때, 엔진이 작동하는 차 안에서 장시간 있을 때, 오래된 보일러를 작동할 때, 자동차 배기가스를 마실 때, 화재 현장에 있을 때 발생할 수 있다. 또 텐트 내부나 주변에 난방 기기를 켜놓고 잠들었을 때도 일산화탄소 중독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가벼운 경우 두통, 현기증, 메스꺼움, 구토 등에서 그치지만 심하면 의식을 잃고 사망까지도 이를 수 있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