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머스크 "인류도 공룡처럼 '대멸종' 닥칠 듯...시간문제일 뿐"

테슬라와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인 세계 최고 갑부 일론 머스크.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통해 백악기 공룡들에게 벌어졌던 대멸종이 현생 인류에게도 찾아올 수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지난29일(현지 시간) 공룡의 멸종에 관해 쓴 BBC 기사의 링크를 트위터에 공유한 후, “이런 일은 다시 일어날 것이다. 단지 시간문제일 뿐이다”라고 적었다.

머스크의 이러한 트윗에 대해 한 팔로워는 “대멸종은 5000만 년에서 1억 년 사이에 한 번씩 오는데, 지난 6500만 년은 너무나 평온했다. 다른 행성을 찾아 나서는 것도 꽤 괜찮은 이야기처럼 들린다”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머스크는 지난주 트위터에서 ‘지구 온난화는 과대평가 돼 있으며, 온난화보다는 저출산 문제가 훨씬 현실적인 위협이다’라고 평하기도 했다. 아이를 많이 낳는 것만이 해답이냐는 팔로워의 질문에, 머스크는 간단히 ‘그렇다’라고 답했다.

해당 트윗에 대해 네티즌들은 찬반토론을 벌였다. 한편 머스크는 해당 트윗을 올린뒤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가는 데 개인 제트기를 타고 이동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두 도시 사이의 거리는 약 75km로, 지역 통근열차인 ‘칼트레인’ 기준 불과 5개 정거장이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