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검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대통령기록관 첫 압수수색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뉴스1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처음으로 대통령기록관 압수 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은 1일 오전 검사와 수사관들을 세종에 있는 대통령기록관에 보내 관련 문건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대통령 기록물 중 당시 청와대 등의 의사 결정 과정이 담긴 문서를 선별해 열람하는 방식으로 압수 수색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직원이었던 이대준씨가 북한 해역에서 피살됐을 당시 청와대와 정부 부처들이 사건 무마를 위한 '월북 몰이'를 위해 사건을 왜곡했다고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박지원 전 국정원장의 비서실장이던 A씨의 참관 아래 이달 중순 확보한 압수물의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는 등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