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뚱뚱한 사람일수록 암 수술 후 생존율 높다

비만 일러스트
뚱뚱할수록 암 수술 후 생존율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만의 역설’이 암 환자에게서도 확인된 것이다. 관상동맥질환, 만성폐쇄성폐질환, 만성신부전의 경우 수술 시 비만인 환자의 결과가 상대적으로 더 좋다고 알려져 있다.

삼성서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이종환·박정찬 교수, 순환기내과 이승화 교수 연구팀은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비만 환자의 암수술 후 사망위험이 정상 체중이거나 마른 환자보다 낮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2010년 3월부터 2019년 12월 사이 수술받은 암환자 8만7567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분석 대상 환자를 체질량지수(BMI)에 따라 18.5 미만인 경우는 저체중(2787명, 3.2%), 18.5 이상 25 미만은 정상 체중(5만3980명, 61.6%), 25 이상은 비만(3만800명, 35.2%)으로 나누고 환자들의 수술 후 사망위험을 비교했다.

그 결과 수술 후 3년 내 사망환자는 전체 환자의 6.4%인 5620명으로, 비만 환자의 사망위험이 가장 낮았다. 비만 환자의 경우 사망위험은 정상 체중 환자 보다 31% 낮고, 저체중 환자에 비해선 62%나 낮았다. 암의 재발 위험 역시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비만 환자의 재발 위험은 정상 체중 환자 대비 19%, 저체중 환자와 비교하면 16% 적었다.

연구팀은 비만의 역설이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 몇가지 가설을 제시했다. 먼저 암 수술은 체력적 부담이 큰데 비만한 환자가 정상 체중이나 저체중 환자보다 상대적으로 기력을 회복하기 쉬운 측면이 있다는 설명이다. 또 비만 환자는 수술 후 염증 반응을 억제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특성이 치료 결과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에스더(etoil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