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자 마당] 굿사마리탄

40여 년 전 미국에 이민을 와 LA한인타운에 있는 한인 병원에서 간호사로 일을 시작했다. 미국에서의 첫 직장이었던 셈이다.  
 
당시 경제적인 문제는 물론 초기 이민자로 정신적인 어려움도 컸다. 하지만 나에게 닥치는 순간들을 묵묵히 잘 받아들여야 했고 그것에 잘 적응해야만 했었다.
 
시간당 4달러50센트의 임금을 받으며 시작한 이민 생활이었다. 아파트 렌트비는 월 290달러. 힘들었지만 그래도 삶을 감사하며 잘 견뎌냈다.  
 
그리고 지금도 존경하는 의사 선생님을 그 병원에서 만났다. 그의 삶 속에서 인격적인 진실함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오래된 일이지만 그 선생님을 존경하게 된 일화가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난다.    
 
어느 날 병원 문 앞에 쓰러져 있는 사람을 발견했다. 초라한 행색으로 봐 홈리스가 틀림 없었다. 그는 의식이 없었고 숨도 제대로 쉬지 못했다. 의사 선생님은 바로 그를 X레이룸으로 옮긴 후 반듯하게 눕히고 CPR(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그리고 ‘마우스 투 마우스’로 공기를 불어 넣어 주었다. 다행히 호흡이 돌아왔고 그는 목숨을 건졌다.
 
아름다운 순간이었다. 그 누가 홈리스의 입술에 자기 입술을 댈 수가 있겠는가. 나는 깜짝 놀랐지만 묵묵히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그분은 환자가 없는 시간에는 늘 성경책을 읽곤 했다. 그리고 LA한인타운과 가까운 굿사마리탄 병원에 입원한 환자들을 찾아 진찰도 했다. 병원 직원들도 항상 인격적으로 대해 주시고 싫은 내색 한번 하지 않으셨다.  그런 점에서 참으로 감사하게 생각하며 더 열심히 일했던 기억이 난다.    
 
성경에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는 그 말씀대로 진실함이 몸에 밴 그분의 삶을 박수로 힘차게 응원하고 싶다.  
 
이젠 팔순이 되셨을 덴데 어디에 계시든지 늘 강건하시기를 기원하고 싶다. 

김선애·부에나파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