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3세에 "난 여자"…27억 버는 세계 최연소 트랜스젠더 모델

세 살에 커밍아웃 후 10세의 나이에 세계 최연소 트랜스젠더(성 전환자) 모델로 활동 중인 미국 소녀 노엘라 맥마허(10). 사진 노엘라 맥마허 인스타그램 캡처
세 살에 커밍아웃 후 10세의 나이에 세계 최연소 트랜스젠더(성전환자) 모델로 활동 중인 미국 소녀 노엘라 맥마허(10)의 사연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7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시카고 출신의 세계 최연소 트랜스젠더 노엘라 맥마허가 오는 9월 뉴욕 패션위크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노엘라는 현재 트랜스젠더인 부모와 함께 살고 있다. 노엘라 어머니인 디(35)는 생물학적 성별은 여성이나, 성 정체성은 남성인 ‘트랜스남성’이다. 그는 노엘라의 생물학적 아버지와 이혼 후 현재는 ‘트랜스남성’인 배우자와 재혼해 아이들을 양육 중이다.

디의 현재 배우자인 레이 역시 디와 마찬가지로 생물학적으로는 여성이지만, 성 정체성은 남성이다.

세 살에 커밍아웃 후 10세의 나이에 세계 최연소 트랜스젠더(성 전환자) 모델로 활동 중인 미국 소녀 노엘라 맥마허(10)와 그의 부모. 노엘라의 친어머니 디 맥마허는 생물학적 성별은 여성이나, 성 정체성은 남성인 ‘트랜스남성’이며, 디 맥마허의 배우자 레이 역시 트랜스남성이다.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디는 ”누구도 노엘라에게 소녀가 되도록 강요하지 않았다”며 “(노엘라)가 3살이 되어가던 때, 자신을 ‘소년이 아니라 소녀’라고 칭했다”고 밝혔다.

이어 “일찍이 노엘라의 성향을 파악한 후 아이를 젠더 클리닉에 데려갔고, 아이가 여성성을 자유롭게 표출하면서 안정을 가지게 됐다”며 “노엘라는 4세에 사회적 성전환을 마쳤고 7세에는 법적으로도 성별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평소 패션에 관심이 많았던 노엘라는 7살이 되던 해 시카고 패션위크 무대에서 모델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데뷔 후 SNS를 통해 이름과 얼굴이 알려지며 지난 2월에는 본격적으로 뉴욕 패션위크에도 진출했다.

노엘라는 오는 9월 뉴욕 패션위크 캣워크에 오를 예정이며 내년에는 파리 패션위크에도 진출한다.

한 할리우드 에이전트는 “노엘라는 하나의 현상이다. 그는 겨우 열 살이지만 현재의 세계적인 추세를 대표한다”며 “노엘라가 내년에는 100만에서 200만 달러(약 13억~27억)를 벌 수 있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세 살에 커밍아웃 후 10세의 나이에 세계 최연소 트랜스젠더(성 전환자) 모델로 활동 중인 미국 소녀 노엘라 맥마허(10)가 최근 런웨이에 선 모습.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다만 노엘라의 친아버지인 티모시 맥코드는 “노엘라의 삶이 너무 노출됐다”며 아이의 삶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또한 노엘라가 앞으로 투여받을 수도 있는 사춘기 차단제와 호르몬 등에 대해서도 걱정하고 있다.

티모시는 아들의 성전환을 반대했다. 지난 2016년에는 노엘라에게 남자아이 잠옷을 억지로 입히려다 그의 팔을 골절시켜 경찰에 체포된 바 있다. 티모시는 유죄를 인정한 후 양육권을 아내와 그의 배우자에게 넘겼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