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경영의 신' 이나모리 日 교세라 명예회장 별세

우장춘 박사 사위

'경영의 신' 이나모리 日 교세라 명예회장 별세
우장춘 박사 사위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교세라 그룹을 창업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키고, 파산한 일본항공(JAL)을 재건한 이나모리 가즈오 교세라 명예회장이 24일 교토 자택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교세라가 30일 발표했다. 향년 90세.
이나모리 회장은 살아있는 '경영의 신'으로 불렸다.
그는 가고시마현립대학 공학부를 졸업한 후 27세인 1959년 자본금 300만엔으로 교토세라믹(현 교세라)을 설립했다.
교세라는 종업원 8만여 명, 작년 매출 1조8천400억엔(약 17조9천억원) 규모의 전자·정보기기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그는 '아메바 경영'을 도입해 회사를 성장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기업을 10명 이하의 소집단(아메바)들로 재편해 집단마다 시간당 채산의 극대화를 목표로 하는 경영이다.
시간당 채산의 목표치를 월간 및 연간으로 책정하고 부문별로 실시간 점검함으로써 노동시간 단축과 매출 증가를 꾀했다.
그는 1984년 NTT가 독점하던 통신사업에도 뛰어들어 현재 일본 2위 이동통신사인 KDDI의 전신인 다이니덴덴(DDI)이라는 장거리 전화회사를 설립했다.
팔순을 눈앞에 둔 2010년에는 JAL이 방만 경영과 미국발 금융위기 여파 등으로 파산하자 당시 민주당 정권의 요청을 받고 무보수로 회장직을 맡았다.
적자 노선을 중심으로 국제선 40%, 국내선 30%를 각각 줄이고 4만8천명이던 인력을 3만2천명으로 대폭 감축하는 구조조정을 단행했고, JAL은 그가 취임한 지 3년도 지나지 않아 흑자로 돌아섰고 2012년 도쿄증시에 재상장됐다.
좌우명을 '경천애인(敬天愛人)'이라고 밝힌 그는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의 중요함을 강조하면서 기업 경영에서도 사회적 책임을 역설해왔다.
이나모리 회장은 세계적인 원예육종학자인 우장춘 박사의 4녀인 아사코와 결혼해 3녀를 두는 등 한국과도 인연이 있다.
박지성이 2000년 일본 J리그 교토 퍼플상가에 진출할 때 교세라가 이 팀의 메인 스폰서였다.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성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