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양키스 '전설' 맨틀 야구카드 169억원에 팔려…"역대 최고가"

양키스 '전설' 맨틀 야구카드 169억원에 팔려…"역대 최고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상 최고의 타자 중 한 명인 뉴욕 양키스의 '전설' 미키 맨틀(1931∼1995년)의 사진이 들어간 카드가 무려 169억원에 팔려 스포츠 관련 수집품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미국 헤리티지 옥션은 28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이날 오전 진행된 경매에서 1952년 MLB 야구카드 제조사 톱스(Topps)가 발매한 맨틀의 루키 카드가 1천260만 달러(약 169억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루키 카드는 특정 선수가 등장하는 첫 스포츠 카드를 의미한다. 이 카드의 보존상태는 70년전 발매 당시와 거의 다르지 않을 정도로 매우 좋은 것으로 평가됐다.
원 소유주인 앤서니 지오다노는 1991년 당시로선 기록적 가격인 5만 달러(약 6천700만원)에 이 카드를 구입했다가 31년 만에 경매에 내놓았다고 헤리티지 옥션은 전했다.
헤리티지 옥션은 맨틀의 카드가 스포츠 관련 수집품 역사상 최고가에 판매됐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낙찰가는 작년 4월 660만 달러(약 88억원)에 팔려 스포츠카드 판매 사상 최고 기록을 쓴 MLB의 전설적 타자 호너스 와그너가 등장하는 카드의 2배에 육박한다.
또한, 아르헨티나의 전설적 축구선수 디에고 마라도나가 36년 전 이른바 '신의 손' 골을 넣을 때 입은 유니폼의 올해 5월 소더비 경매 낙찰가 714만 파운드(약 112억원)까지 뛰어넘으며 역대 스포츠 관련 기념품 최고가 기록까지 새로 썼다.
1951년부터 1968년까지 뉴욕 양키스의 외야수로 활약한 맨틀은 통산 536홈런을 쏘아올리며 메이저리그 최고의 강타자로 명성을 날렸다. 양키스가 소속된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로 3차례 뽑히기도 한 그는 1974년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hwangc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황철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