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정보당국 "트럼프, 기밀문서 유출에 따른 안보위험 평가"

DNI 국장, 美하원 요청에 답변

美정보당국 "트럼프, 기밀문서 유출에 따른 안보위험 평가"
DNI 국장, 美하원 요청에 답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자택에서 기밀로 표시된 문서들이 나온 가운데 미 정보당국이 문서 유출에 따른 국가안보상 위험을 평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전날 캐럴린 멀로니 하원 감독위원장 및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헤인스 국장은 서한에서 "DNI는 관련 문서의 공개가 국가 안보에 초래할 잠재적 위험에 대한 평가 작업을 이끌 것"이라면서 "법무부와 국가정보국장실(ODNI)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된 문서를 포함해서 관련 문서의 (기밀) 분류 검토를 빠르게 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번 평가는 법무부의 진행 중인 수사를 방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소속인 멀로니 위원장과 시프 위원장은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보낸 공동 성명에서 "우리 요청에 따라 정보당국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에 부적절하게 보관됐던 기밀 문서들이 초래한 안보상 피해를 평가하기로 했다고 헤인스 국장이 확인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보당국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필요하다면 피해를 줄이기 위해 신속하게 움직이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이 작업은 법무부의 수사와 병렬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FBI는 지난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을 압수 수색해 11건의 기밀문서를 확보했다.
또 지난 1월 국립기록원이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에서 확보한 15박스 분량의 자료에서 기밀 표시가 있는 문서 184건을 확보한 바 있다.
solec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병철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