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94년만 처음"...생얼로 미인대회 나온 여성의 '놀라운 성적'

미스 잉글랜드 준결승에서 영국 런던 출신의 대학생 멀리사 라우프가 화장기 없는 얼굴로 출전해 결선 진출권을 따냈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영국 미인대회 역사상 처음으로 화장 안 한 미인대회 결선 진출자가 나왔다고 CNN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스 잉글랜드 준결승에서 영국 런던 출신의 대학생 멀리사 라우프(20)가 22일 화장기 없는 얼굴로 출전해 결선 진출권을 따냈다.

1928년 시작된 미스 잉글랜드 대회에서 이른바 ‘생얼(민낯)’로 대회에 나선 출전자가 결선에 오른 것은 94년 만에 처음이라고 주최 측은 밝혔다.
대회에 출전하고 있는 멀리사 라우프의 모습.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라우프는 영국 인디펜던트지 인터뷰에서 “다양한 연령대에서 여성들은 꼭해야 한다는 압박감에 화장한다”며 “자신은 화장으로 심리적 압박을 받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결선에 진출 의미가 매우 크다”고 했다.

라우프는 10월 열리는 결선 무대에서도 화장 없이 나설 계획이다.

미스 잉글랜드는 2019년부터 출전자를 대상으로 ‘민낯’ 심사를 하고 있다. 화장기 없는 얼굴 사진을 각자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방식이다.
대회 주최 측은 멀리사 라우프의 선전을 바랐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미스 잉글랜드 주최 측은 민낯 심사를 도입한 이유에 대해 “대다수 지원자가 두꺼운 화장을 한 데다 심하게 보정한 사진을 제출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라우프는 “그냥 맨살에 행복하다면 화장으로 얼굴을 가릴 필요는 없다”며 “(화장을 안 한) 각자의 결점이 우리가 누군지, 우리가 다른 사람과 어떻게 구분되는지를 정해준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스스로 미적 기준에 맞는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지만, 최근에야 내 피부 그대로 내가 예쁘다고 받아들였다”며 “그래서 화장을 하지 않을 채 미인대회에 출전하기로 했다”고 했다.

미스 잉글랜드 주최 측은 CNN에 “라우프의 선전을 바란다. 모두가 화장을 하는데 그렇게(맨 얼굴로) 나서는 것은 참 용감한 일이다. 라우프는 젊은 여성들에게 중요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응원했다.
화장을 한 멀리사 라우프의 모습.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