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화 '분노의 질주' 길거리 촬영에 LA 주민들 항의 시위

"불법 길거리 경주로 사람 죽어 나간다"…대책 마련 촉구

영화 '분노의 질주' 길거리 촬영에 LA 주민들 항의 시위
"불법 길거리 경주로 사람 죽어 나간다"…대책 마련 촉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주민들이 26일(현지시간) 유명 영화 시리즈 '분노의 질주' 길거리 촬영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LA의 앤젤리노 하이츠 주민들은 이날 분노의 질주 10편 촬영 현장을 방문해 자신들의 동네에서 영화를 찍지 말라고 촉구했다.
앤젤리노 하이츠는 길거리 자동차 경주를 소재로 하는 이 영화 시리즈에서 주요 배경으로 등장한 곳이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동네는 영화가 인기를 끌면서 LA의 관광 명소 중 하나가 됐지만, 주민들의 불만과 불안감은 커졌다.
영화 속 위험한 경주 장면을 따라 하려는 사람들이 몰려들었기 때문이다.
폭주족들은 길거리를 질주했고, 밤이면 위험한 곡예 경주를 벌였다. 이 때문에 동네 도로 곳곳에는 타이어 바퀴 자국이 흉물처럼 남았다.



결국 불만이 쌓일 대로 쌓인 앤젤리노 하이츠 주민들은 이날 촬영장을 찾아가 "길거리 경주로 사람이 죽어 나간다", "영화 촬영은 스튜디오에서 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조 마르티네스는 "지금은 통제 불능 상태"라며 "사고를 막기 위해 뭔가를 하지 않으면 사람들이 다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교통안전단체 세이프의 데이미언 케빗 이사는 "길거리 경주는 단순히 불법 행위여서가 아니라 사상자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문제"라며 당국과 영화 제작사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