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민주당 전 사무부총장, 최소 7억원 받아… 검찰 “일부 청탁대가 의심”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 출신으로 지난 3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도 출마한 이모씨(59)가 한 사업가로부터 최소 7억원이 넘는 돈을 받아 검찰이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씨가 받은 자금 중 일부가 ‘청탁에 따른 대가성 있는 불법 자금’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지난 18일 이씨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22일엔 이씨를 검찰로 불러 압수한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을 참관하게 했다. 이 사건은 고발장 접수가 아닌 인지수사로 시작됐다. 검찰이 자체 판단으로 수사에 착수해 압수수색까지 이뤄졌다는 점에서 이씨의 혐의가 일부 구체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압수수색 영장에 '7억원' 적혀
이씨는 폐기물 업체를 운영하던 사업가 박모씨(62)로부터 금품과 함께 공공기관 관련 인사 청탁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청탁 대가’로 의심하고 있는 돈을 포함해 이씨는 박씨에게서 최소 7억원을 받았다고 한다. 압수수색 영장에도 ‘7억원’이 적시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청탁 관련 증거를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사건 관련자 진술과 이씨와 박씨의 자료 등을 종합해 돈의 성격을 규명하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두 사람 사이에 돈이 오고 간 건 사실이고, 단순 금전거래인지 청탁 목적이었는지 밝혀야 한다”며 “일부 금액에 대해선 알선수재 혐의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 "알선수재 혐의"에 이씨 측 "단순히 돈 빌린 것"
이에 대해 이씨 측은 “지인 간 차용한 돈으로 단순 금전거래”라는 입장이다. 이씨와 박씨는 2019년 지인 소개로 만나 최근까지 친분을 유지했다고 한다.

이씨 측 변호인은 “2019년부터 수십 회에 걸쳐 박씨에게 7억원을 빌렸는데, 그 중 5억원은 갚았고, 2억원이 남아있다”며 “모두 계좌이체로 이뤄졌기 때문에 이 부분은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지난 3월 재보궐 선거 전후로 박씨가 돌변했다는 것이 이씨 측 주장이다. 박씨가 “빌려준 돈이 7억원이 아닌 10억원”이라며 변제를 독촉했고, 민주당에 진정서를 넣는 등 갈등이 시작됐다고 한다. 이씨 측은 청탁 의혹에 대해서도 “박씨에게서 그런 제안 자체가 없었다”고 부인했다. 현재 이씨와 박씨는 경찰에 사기·무고 등 혐의로 서로 고소전을 벌이고 있다고 한다.

이씨는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 올해 대선 때는 이재명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홍보 부본부장으로 활동했다. 법조계 일각에선 현역 의원이 아닌 당직자 출신인 이씨의 정치적 중량감에 비해 금전거래 액수가 지나치게 크다는 점에서 이 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규명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철웅(kim.chulwo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