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화이자 먹는 코로나 치료제 40∼50대에 효과없다"

이스라엘 연구결과…"65세 이상엔 중증·사망 예방" 13조원 들여 전국에 뿌린 미 정부 '과잉대응' 뒷말도

"화이자 먹는 코로나 치료제 40∼50대에 효과없다"
이스라엘 연구결과…"65세 이상엔 중증·사망 예방"
13조원 들여 전국에 뿌린 미 정부 '과잉대응' 뒷말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제약업체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중년층에 거의 효과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AP통신, 제약 전문매체 엔드포인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연구진은 자국 의료기관에 입력된 환자 기록을 분석해 얻은 이 같은 결론을 24일(현지시간) 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NEJM)에 실었다.
연구진은 65세 이상 환자 4만3천여명의 기록을 추적해 팍스로비드와 입원(감염 뒤 중증화)의 관계를 추적했다.
팍스로비드를 먹고 입원한 환자는 11명(10만명당 14.7명), 미투약 입원자는 766명(10만명당 58.9명)으로 나타났다.
투약 효과로 추정되는 이 같은 차이는 40∼64세 6만6천명을 상대로 한 추적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 연령대에서는 팍스로비드를 먹고 입원한 환자가 7명(10만명당 15.2명), 안 먹고 입원한 환자는 327명(10만명당 15.8명)이었다.
연구진은 중년층에서 투약과 미투약의 차이가 미미하다는 점을 주목했다.
고령층이 아니면 팍스로비드의 중증, 사망위험을 줄여주는 효과가 아예 없을 가능성까지 시사하기 때문이다.
AP통신은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속성이 시간이 지나면서 변했다는 점을 보여주는 연구결과라고 지적했다.
백신 접종이나 감염으로 대다수가 면역을 일부 보유하고 특히 일부 젊은 성인에 심한 합병증 위험이 대폭 감소했다는 얘기다.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데이비드 불웨어 미국 미네소타대 의학박사는 "팍스로비드가 면역체계가 망가진 사람이나 고령층처럼 중증 위험이 가장 큰 사람을 위한 용도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 전문매체 헬스폴리시워치는 이번 논문은 임상시험이 아닌 실제 세계에서 팍스로비드 효과를 분석해 동료평가를 받은 첫 연구결과라고 보도했다.
다만 AP통신은 통제집단을 두고 관찰대상이 되는 환자들을 임의 조사에 참여시킨 게 아니라 이스라엘 보건체계에 저장된 방대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이기 때문에 연구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화이자도 건강한 성인에게는 백신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팍스로비드 효과가 뚜렷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조사결과를 밝힌 바 있다.
미국 정부는 애초 팍스로비드를 코로나19 확산에 대처할 주요 수단으로 삼아 거액 예산을 투입했다.
팍스로비드는 자택에서 손쉽게 먹을 수 있어 중증을 예방하고 의료체계의 부담도 줄일 획기적 대응책으로 주목을 받았다.
미국 정부는 100억 달러(약 13조4천억원)를 들여 팍스로비드를 사들인 뒤 전국 약국 수천곳에 보급했다.
식품의약국(FDA)은 백신 미접종자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에 대한 화이자의 연구를 토대로 팍스로비드를 승인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6세 이상 미국인 95%가 코로나19에 일부 면역을 보유하는 것으로 최근 추산했다.
그 때문에 팍스로비드가 결과적으로 필요보다 많이 보급된 게 아니냐는 뒷말도 나온다.
불웨어 박사는 "고위험군이 있기는 하지만 대다수가 백신을 맞거나 감염된 적이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드문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jangj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장재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