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도버해협 해저터널서 열차 고장나 승객 5시간 발묶여

도버해협 해저터널서 열차 고장나 승객 5시간 발묶여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영국과 프랑스를 잇는 해저터널인 유로터널 안에서 열차가 고장나 수백명의 승객이 5시간 넘게 터널에 갇히는 일이 발생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23일 오후 3시 50분에 프랑스 칼레에서 영국 포크스턴으로 향하는 열차가 고장났다.
이 사고로 승객은 열차에 실린 자신의 차량에서 내린 뒤 걸어서 비상 통로에 내려 대체 열차로 갈아타야 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엔 여행가방을 끌거나 반려견을 데리고 비상 통로를 걷는 승객의 모습이 찍힌 동영상이 게시됐다.
터널의 해저 구간에서 열차가 멈추자 운행사인 유로터널르셔틀은 칼레에서 탑승을 기다리는 승객에게 25일 오전 6시 이후에 운행을 재개한다고 공지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터널 진입을 위해) 6시간 30분동안 아무런 공지도 받지 못하고 꼼짝없이 갇혀 있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사고 열차 승객 마이클 해리슨은 "오후 3시 50분 열차에 탔는데 10분쯤 지나 불이 꺼지고 열차가 멈췄다"며 "열차 측은 바퀴를 점검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1시간 30분이 지나도록 문제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더 기다리다가 약 10분 정도 걸어 (대체) 열차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그는 열차에 탑승한 지 6시간 만에 포크스턴에 도착했다고 했다. 평소엔 칼레에서 포스크턴까지 35분정도 걸린다.
유로터널은 영국과 프랑스 사이 해역인 도버해협을 연결하는 해저터널로 1994년 개통했다.
총 길이는 50.5㎞로 전 세계에서 3번째로 길고, 해저 구간은 38㎞로 가장 길다.
유로터널을 이용하면 런던과 파리를 3시간 만에 이동할 수 있다.
최근 터널 안에서 안전사고가 잇따르면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올해 4월에도 터널 안에서 화물 전용 열차가 고장나는 사고가 난 적 있다.
dind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진송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