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서 웬디스 햄버거 먹고 수십 명 대장균 감염

"상추가 감염원인 듯…3명 햄버거병 증상"

미국서 웬디스 햄버거 먹고 수십 명 대장균 감염
"상추가 감염원인 듯…3명 햄버거병 증상"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미국 유명 햄버거 체인점 웬디스에서 음식을 먹은 22명이 대장균에 감염됐다고 CNN방송,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최근 미국에서 37명이 대장균에 감염된 사례를 조사한 결과 이중 22명이 오하이오,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인디애나 등 4개 주에 있는 웬디스에서 상추가 든 햄버거를 먹었다고 밝혔다.
감염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 사이에 보고되기 시작했으며, 10명이 병원에 입원했다.
이중 미시간에서 3명은 일명 햄버거병이라고 불리는 HUS(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CDC는 햄버거에 들어있는 상추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감염원을 조사 중이다. 웬디스에 공급된 상추가 다른 음식점에 제공되거나 팔렸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대장균 집단 감염 논란에 웬디스는 성명을 내고 예방 차원에서 문제가 발생한 주에 있는 매장에서는 햄버거에 상추를 넣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웬디스는 "다만 샐러드에 들어가는 상추는 햄버거에 들어가는 것과 달라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CDC 앞으로 감염자 수가 늘 수 있으며, 4개 주 이외 다른 지역에서도 감염자가 추가로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부분의 대장균은 인체에 무해하지만, 일부는 심각한 복부 경련이나 출혈성 설사, 구토 등을 유발하며 심할 경우 신장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한국에서는 2017년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먹은 뒤 4세 어린이가 HUS에 걸려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dind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진송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