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호주, 러시아에 제공한 수도 대사관 건설 부지 계약 파기

호주 "건물 안짓고 14년간 방치"…러 "유례없는 조치" 항의

호주, 러시아에 제공한 수도 대사관 건설 부지 계약 파기
호주 "건물 안짓고 14년간 방치"…러 "유례없는 조치" 항의



(서울=연합뉴스) 유철종 기자 = 러시아와 호주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한 제재로 외교 분쟁을 겪는 가운데, 호주 정부가 러시아 대사관 신청사 건립 부지로 내줬던 수도 캔버라 시내 요충지를 회수했다고 현지 언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일간 '오스트레일리언'에 따르면 수도 개발 및 관리를 담당하는 정부 기관인 국가수도청(NCA)은 전날 러시아 대사관과 맺은 부지 임대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NCA는 러시아에 새로운 대사관을 짓도록 캔버라 외교 구역의 땅을 임대했으나 14년이 지난 지금껏 대사관 건립에 아무런 진척이 없었다는 이유를 들었다.
러시아는 지난 2008년 부지 임대 계약을 체결하고 2011년 대사관 건물 건설 승인을 받았다.
계약에 따라 러시아는 3년 이내에 건설 공사를 마무리하기로 했지만 지금까지 부지 귀퉁이에 작은 건물 하나만을 지었을 뿐 공사에 진척을 보지 못했다.
러시아가 새 청사의 보안을 위해 자국 업체들을 건설 공사에 투입하려 했지만 호주 당국이 이들의 입국을 거부하면서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당국은 도청 장치 방지 등의 보안 업무를 맡은 러시아 정보기관 요원들이 건설 업체 인력에 포함돼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입국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
올해 초엔 공관 건설에 투입된 현지 노동자들이 주계약사로부터 150만 호주달러(약 13억7천만원)의 임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항의를 제기하는 등 건설비 조달 문제도 불거졌다.
NCA는 "해당 블록은 캔버라 도심의 요충지로 (러시아 측의) 지연되는 건설 작업이 외교 공관용으로 할당된 이 구역의 전반적 미관과 권위를 해치고 있다"면서 "문제의 부지는 기초 작업만 이루어진 뒤 여러 해 동안 방치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러시아 대사관 측은 "유례없고 아주 반갑지 않은 조치"라고 비난하면서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앞서 호주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포함한 500여명의 러시아인과 법인에 제재를 가했고, 이에 러시아도 스콧 모리슨 전 총리를 비롯한 220여명의 호주 정부 인사와 사업가 등에 맞제재를 가하며 외교 충돌을 빚었다.
cj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유철종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