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플라시도 도밍고, 아르헨티나 성매매 조직 연루 의혹"

"플라시도 도밍고, 아르헨티나 성매매 조직 연루 의혹"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성추문에 휩싸인 스페인 출신 성악가 플라시도 도밍고가 이번에는 아르헨티나의 성매매 조직에 연루된 의혹이 제기된다고 미국의 공영 라디오 방송 NPR 등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경찰은 지난주 '부에노스 아이레스 요가 학교'에 대한 수사를 벌여 50곳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 24명을 체포했다.

이 요가 학원 건물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성매매와 돈세탁 등 각종 조직 범죄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매체에 따르면 이 학원은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한복판에서 30년 이상 영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원 설립자인 후안 페르코비츠는 사이비 교주처럼 행사하며 학원 수강생들을 현혹해 재산을 뺏고 성매매를 하도록 강요한 의혹도 받고 있다.
그런데 수사 과정에서 도밍고가 연루된 정황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현지 방송사들은 이 조직이 범행을 모의하는 음성 녹취록을 방송했는데, 이 가운데 도밍고의 것으로 보이는 음성이 들어 있다고 NPR은 전했다.
공개된 일부 음성 파일에는 도밍고의 것으로 보이는 음성의 주인공이 성매매 상대 여성 '멘디'와 대화하는 내용이 들어 있다.
이 테이프에서 남성은 저녁 자리에서 자신의 대변인 등 일행을 따돌리고 몰래 빠져나와 약속 장소로 가겠다는 계획을 구체적으로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파일에는 멘디가 범죄 조직의 수장인 페르코비츠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이 '플라시도'와 만나기로 약속했다고 떠벌리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아르헨티나 검찰도 이 목소리의 주인공이 도밍고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NPR은 전했다.
NPR은 이 문제와 관련해 도밍고 측에 연락했으나 아무런 답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도밍고는 루치아노 파바로티(2007년 사망),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세계 3대 테너로 불리며 오폐라계의 슈퍼스타로 군림해 왔으나 2019년부터 20여 명의 여성이 그에게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폭로를 쏟아내며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후 그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무대를 떠났고, 캘리포니아의 로스앤젤레스(LA) 오페라 상임 지휘자 자리를 내놔야 했다.
그러나 그는 최근에도 유럽과 중남미, 중동 순회공연을 하며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1월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와 인터뷰에선 성추문 의혹에 대한 해명 대신 "새로운 일에 매진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진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