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카불 이슬람사원서 폭탄테러…유명 성직자 포함 10명 사망

어린이 포함 30명 가까이 부상 추정…공격 주체 불분명 최근 탈레반과 대립하는 IS 테러 공격 늘어나

카불 이슬람사원서 폭탄테러…유명 성직자 포함 10명 사망
어린이 포함 30명 가까이 부상 추정…공격 주체 불분명
최근 탈레반과 대립하는 IS 테러 공격 늘어나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있는 이슬람 사원(모스크)에서 17일(현지시간) 저녁기도 도중 폭탄 테러가 발생해 유명 성직자를 포함해 최소 10명이 숨졌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카불에 있는 이탈리아 구호단체 '이머전시'는 이번 공격이 일어난 후 어린아이 5명을 포함해 민간인 최소 27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데려왔다고 밝혔다.
한 목격자는 다친 사람이 30명이 넘는다면서 이번 공격이 폭탄을 지닌 자폭범에 의해 이뤄졌다고 전했다.
아직까지 공격의 주체를 자처하고 나선 이는 나오지 않았다.
카불 경찰은 카불 북부의 모스크 내에서 폭발이 일어난 사실은 확인하면서도 구체적인 사상자 수치는 공개하지 않았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이같은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는 곧 법의 심판을 받아 처벌될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번 테러는 앞서 11일 탈레반 고위성직자 셰이크 라히물라 하카니가 카불의 마드라사(이슬람 학교)에서 자폭 공격을 받고 사망한 지 불과 일주일여 만에 이뤄졌다.
당시 사건 이후 탈레반과 대립 관계인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IS)가 공격의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작년 8월 탈레반이 집권 세력이 된 이후 IS의 아프간 지부격인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의 테러 공세가 심해졌다.
IS와 탈레반은 같은 이슬람 수니파지만 서로 매우 적대적이다. IS는 미국과 시아파 등을 대하는 탈레반의 태도가 온건하다고 비난하는 등 더 극단적이다.
IS는 지난 5~6일에도 아프간의 소수 집단인 시아파 거주 지역에서 폭탄 테러를 일으켜 수십명이 죽거나 다쳤다.
kit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지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