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생방송인 줄 모르고…바르셀로나서 가방 훔치다 딱 걸린 도둑

생방송인 줄 모르고…바르셀로나서 가방 훔치다 딱 걸린 도둑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도둑이 생방송 카메라에 찍히는 줄도 모르고 가방을 훔쳤다가 덜미가 잡혔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스페인 국영방송 TVE가 13일 바르셀로나 산트 미켈 해변에서 관광객을 인터뷰하던 도중에 발생했다.
관광객이 "바르셀로나의 아름다운 해변과 깨끗하고 차가운 바다를 사랑한다"고 말하는 동안 뒤쪽으로 한 남성이 백사장에 놓인 가방을 향해 성큼성큼 다가가더니 마치 자신의 가방처럼 집어 들고 유유히 사라지는 모습이 생중계됐다.
화면을 보면 범행은 가방 주인이 카메라 앵글에서 벗어난 지 단 4∼5초 만에 이뤄졌다.
곧이어 나타난 가방 주인이 도둑맞았다는 사실을 깨닫고 당황해하며 애타게 가방의 행방을 묻는 장면도 실시간으로 전파를 탔다.
경찰은 우연한 '절도 생방송'에 얼굴이 공개된 이 도둑을 어렵지 않게 검거할 수 있었다.
바르셀로나시 경찰은 14일 트위터에 "소셜미디어(SNS)에 게시된 동영상과 피해자 신고 덕분에 산트 미켈 해변의 도둑을 알아냈다"며 도둑이 훔쳐 간 소지품 일부를 주인에게 돌려줬다고 전했다.
바르셀로나는 세계적인 관광지로 유명하지만 여행객을 노린 범죄도 자주 일어나는 곳이다.
현지 경찰 자료에 따르면 올해 1∼5월 바르셀로나에서 절도 사건 3만4천 건이 신고됐다. 하루 약 225건꼴이다. 같은 기간 강도 사건도 하루 평균 27건 발생했다.
텔레그래프는 이 같은 수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관광객이 급감하기 전인 2019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스페인 공영방송 TVE에 포착된 도둑 [https://youtu.be/Ay2bQt9Mk-I]
hanj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유한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