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친러반군, 외국인 3명 용병활동 혐의로 기소…"사형당할 수도"

친러반군, 외국인 3명 용병활동 혐의로 기소…"사형당할 수도"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우크라이나 동부 친러시아 세력이 독립을 선포해 수립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이 우크라이나에서 붙잡힌 외국인 3명을 용병 활동 혐의로 기소했다고 로이터, 타스 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DPR 당국에 기소된 이들은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에서 전투 중 붙잡힌 영국인 존 하딩, 크로아티아인 브예코슬라브 프레벡, 스웨덴인 마티아스 구스타프손 등 3명이다.
이들은 현지 법률에 따라 최대 사형을 받을 수 있다고 타스 통신은 전했다.
이들에 앞서 같은 혐의로 기소된 영국인 앤드루 힐, 딜런 힐리에 대한 재판도 이날 열렸으나, 이들은 사형은 받지 않을 전망이다. 힐리는 영국 비영리기구 프레지디움 네트워크 소속 인도주의 활동가로, 영국 정부는 힐과 힐리에 대한 기소가 정치적 목적의 착취 행위라며 이들의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
법원은 10월 초에 재판을 속개할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친러시아 세력은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된 뒤 현지에서 활동하는 여러 외국인을 체포해 용병 활동 혐의로 재판에 넘기고 있다.
지난 6월 9일에는 DPR 최고법원 재판부가 영국인 숀 핀너와 에이든 애슬린, 모로코인 사아우둔 브라힘에 대해 용병 활동, 정권 찬탈 및 헌정질서 전복 활동 혐의 등을 인정해 사형을 선고했으며, 현재 상소가 진행 중이다.
영국은 핀너와 애슬린이 수년 전 우크라이나에 정착해 우크라이나 정규군 소속으로 참전했다며, 제네바 협약에 따라 적대행위 참여로 인한 기소에서 면제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달 15일에는 딜런 힐리와 함께 체포된 인도주의 활동가인 영국인 폴 우레이가 구금 중 사망했다. DPR 당국은 우레이가 용병 활동을 했으며, 옥중에서 의료 지원을 받았으나 사망했다고 밝혔다.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조성흠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