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日기시다, '전범합사' 야스쿠니에 공물…韓 "유감"(종합3보)

각료는 3년 연속 패전일 참배…日 "나라 위해 목숨바친 분 존경은 당연" "국회의원도 20명 넘게 참배"

日기시다, '전범합사' 야스쿠니에 공물…韓 "유감"(종합3보)
각료는 3년 연속 패전일 참배…日 "나라 위해 목숨바친 분 존경은 당연"
"국회의원도 20명 넘게 참배"


(도쿄·서울=연합뉴스) 박성진 이세원 특파원 김효정 기자 = 일본 패전일인 15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각료들은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료(料)를 내거나 참배하는 등 침략 전쟁을 미화하는 행동을 어김없이 되풀이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도쿄 지요다구의 야스쿠니신사에 다마구시(玉串·비쭈기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대금을 봉납했다고 교도통신이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봉납은 '자민당 총재 기시다 후미오' 명의로 이뤄졌으며 기시다 총리가 사비(私費)로 비용을 댔다.
또 다카이치 사나에 경제안전보장 담당상과 아키바 겐야 부흥상은 이날 오전 야스쿠니신사를 직접 방문해 참배했다.
이들은 방명록에 '국무대신 다카이치 사나에', '아키바 겐야'라고 각각 기재했다.

일본 패전일 현직 각료의 참배는 2020년부터 3년 연속 이어졌다.
하기우다 고이치 집권 자민당 정무조사회장도 이날 오전 참배하고 사비로 다마구시료를 냈다.
그는 경제산업상을 지내다가 이달 10일 개각에서 당 정무조사회장으로 자리를 옮긴 인물이다.
고이즈미 신지로 전 환경상도 이날 참배했다.
앞서 13일에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이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이는 작년 10월 기시다 내각이 발족한 후 각료가 참배한 사실이 확인된 첫 사례였다.
내각 구성원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는 일제의 침략 전쟁을 옹호하는 행위로 해석되며 한국이나 중국 등 이웃 나라와의 마찰을 낳는다.
한국 외교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신사에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있는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료를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15일 논평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각료의 야스쿠니신사 참배에 대한 비판에 관해 이날 기자회견에서 "어느 나라든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에게 존경의 뜻을 표명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반박했다.
교도통신은 이쿠이나 아키코 자민당 참의원 의원 등 국회의원도 20명 넘게 이날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고 보도했다.
매년 야스쿠니신사의 춘계(4월) 및 추계(10월) 예대제와 패전일(8월 15일)에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하는 초당파 의원 모임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은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이날 집단 참배하지 않았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이들의 혼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도조 히데키(東條英機·1884∼1948) 등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천여 명이 합사돼 있다.
야스쿠니신사에는 한반도 출신자도 2만여 명 합사돼 있다.
이들의 합사는 유족 등 한국 측 의향과 무관하게 일방적으로 이뤄졌다.
심지어 광복 후 한국으로 귀국해서 지내다 사망한 이들이나 생존자 등 전사자가 아닌데도 합사된 이들이 60명(2006년 말 기준)에 달했다.
야스쿠니신사는 당사자나 유족의 합사 취소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sewo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성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