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러 접경국 불안 고조…미국에 '무기 양산해달라' 촉구까지

라트비아 등 우크라전 뒤 '다음 차례 될 수도' 우려 합동훈련 넘어 주둔군 증강·미 첨단무기 지원 등 요구

러 접경국 불안 고조…미국에 '무기 양산해달라' 촉구까지
라트비아 등 우크라전 뒤 '다음 차례 될 수도' 우려
합동훈련 넘어 주둔군 증강·미 첨단무기 지원 등 요구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라트비아 등 러시아와 가까운 미국 동맹국들의 군사지원 요구가 날로 커지고 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발트해 연안, 동유럽에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다음 차례는 자신들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더 노골적으로 내비치고 있다.
아르티스 파브릭스 라트비아 외무장관은 최근 자국을 방문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전쟁이 우리 국경에 닥칠 실질적 위험이 있다"며 지원을 요청했다.
그런 우려를 의식해 미국 정부는 라트비아뿐 아니라 러시아의 쉬운 타격 범위에 있는 발트해 연안국들의 방공능력, 핵심 전투기술을 향상하기 위한 공동훈련을 강화할 것을 공언해왔다.
유럽 주둔 미군은 최근 2만 명이 증강돼 현재 약 10만 명이 배치돼 있으며 점차 유럽 동부에 집중하는 양상을 보인다.
그러나 러시아 가까이 있는 나라들은 그 이상을 원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WP는 러시아나 러시아의 침공 전진기지 역할을 한 벨라루스와 국경을 접한 나라들은 미국과 유럽의 주요 국가들이 러시아가 서방의 존립을 위협한다는 인식을 받아들였다는 점을 반기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 나라는 최근 6개월간 미국 등의 군사적 지원을 받아들인 뒤 장기적으로 더 공격적인 대러시아 전략을 펴야 한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미국과 중국과의 긴장이 높아지는 시점에 미국 의회 일부에서 유럽 주둔군 증강을 꺼린다는 점을 우려하며 러시아 견제를 위해 더 많은 미군을 유럽에 주둔시킬 것을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WP는 발트해 연안국들과 동유럽 국가들은 특히 장기적으로 자신들이 필요로 하는 군비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미국이 무기생산 능력을 확충할 것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쿠스티 살름 에스토니아 국방장관은 최근 인터뷰에서 미국이 이미 우크라이나에 배치한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과 미 공군의 무장 무인기 '리퍼', 포대 탐지 레이더 등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살름 장관은 "우리의 국가 안보 위기가 심각하며 이는 다른 나라들도 마찬가지"라며 "유일한 해결책은 신속하게 무기 생산 능력을 확충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 정책과 예산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올해 초 미국 의회는 우크라이나 지원과 서방국 국방 강화를 위한 400억 달러(약 52조 2천400억 원) 규모의 일괄 지원책의 승인했으며, 이 가운데는 동유럽의 나토 회원국 등 우크라이나를 돕는 나라들에 대한 수억 달러(수천억원)의 지원책이 포함돼 있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진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