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딸 셋 하버드 보낸 엄마, 책 냈다…밸리새생명교회 심활경 사모

딸들 밟은 학업 과정 등 담아
"시아버지 권유로 집필 용기"

가족여행 중에 찍은 셀카. 왼쪽부터 심활경 사모, 밸리새생명교회 지성은 목사, 둘째 혜은, 큰딸 혜민, 막내 혜성씨.

가족여행 중에 찍은 셀카. 왼쪽부터 심활경 사모, 밸리새생명교회 지성은 목사, 둘째 혜은, 큰딸 혜민, 막내 혜성씨.

1

1

한 명도 아니고 세 명의 자녀를 모두 하버드에 입학시켜 한인 커뮤니티의 부러움을 한몸에 받았던 한인 엄마가 책을 들고 왔다.
 
밸리새생명교회를 이끄는 지성은 목사의 아내 심활경(영어명 에스더 지) 사모가 그 주인공이다.
 
‘나는 이렇게 세 딸을 하버드에 보냈다(샘앤파커스)’라고 제목을 붙인 이 책에는 세 딸이 밟은 학업 과정과 하버드의 삶이 자세히 담겨 있다.
 
책을 쓴 계기는 돌아가신 시아버지의 강력한 권유가 컸다. 2010년 첫째 딸 혜민(31)씨가 하버드에 입학했을 때만 해도 “착하고 신앙심이 좋은 손녀딸이 공부를 잘해 하버드에 갔다”며 좋아하셨다던 시아버지는 둘째 혜은(27)씨가 2012년 하버드에 들어가자 책을 써보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며느리에게 넌지시 말했다.
 
심 사모는 막내딸 혜성(21)양까지 2019년 하버드에 합격했을 때도 시아버지의 재촉에 손사래를 쳤지만 혈액암으로 시한부 진단을 받았다는 소식에 마음을 돌렸고 결실을 이뤘다.
 
심 사모가 책을 쓰게 된 이유는 또 있다. 만나는 사람마다 궁금해 한 비밀에 대해 그는 “세 딸을 하버드에 보낸 비법을 한인 학부모들에게 털어놓고 싶었다”고 말했다.  
 
때마침 팬데믹으로 캠퍼스에서 집으로 돌아온 세 딸들에게 이것저것 질문하고 들으면서 8개월 동안 원고를 작성했다. 그는 지난 2016년 미주 중앙일보에서 보도한 교육기사 내용도 책에 언급했을 만큼 그동안 모은 신문기사 스크랩부터 세 자녀가 참여했던 프로그램 내용, 하버드 진학할 때 과정 등을 꼼꼼하게 담았다.
 
하버드 세 딸은 지금 각자가 원하던 전문가의 길을 걸어가고 있다. 하버드대 정치학을 수석으로 졸업하고 스탠퍼드대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친 혜민씨는 다음주부터 웨스트포인트에서 정치학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친다.  
 
또 3학년 재학 중 하버드 법대 진학 프로그램에 합격한 혜은씨는 학부 졸업 후 2년 동안 스페인에서 보조 교사로 일하고 돌아와 현재 법 공부에 집중하고 있다.  
 
막내 혜성씨는 팬데믹 기간동안 갭이어를 보내고 지금은 스미소니언 박물관이 운영하는 파나마 시의 해양 프로그램에서 산호초를 연구하는 인턴십을 밟고 있다.
 
심 사모는 “공부는 뛰어나지 않지만 나름 친구들과 행복하게 지내는 아이가 고민인 부모도 있고, 또 공부만 잘하는 자녀 때문에 고민하는 학부모도 만나면서 부모의 마음은 똑같다는 걸 새삼 느꼈다”며 “이 세상에 완벽하고 모든 게 최고인 자녀는 없다. 최선을 다하는 엄마만 있을 뿐이다. 늘 노력하는 한인 학부모들에게 이 책이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심 사모의 ‘나는 이렇게 세 딸을 하버드에 보냈다’는 세종문고와 알라딘US에서 구매할 수 있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