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눈사람 아저씨' 작가 레이먼드 브릭스 88세로 별세

'눈사람 아저씨' 작가 레이먼드 브릭스 88세로 별세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눈사람 아저씨'로 유명한 영국 그림책 작가 레이먼드 브릭스가 9일(현지시간) 88세의 일기로 별세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10일 보도했다.
1978년 출간된 눈사람 아저씨는 눈오는 날 빨간머리 소년이 눈사람을 만들자 눈사람이 살아 움직이면서 소년과 함께 밤하늘을 날며 어울린다는 내용이다.
그림책은 전 세계에 550만부 이상 팔렸고 TV 애니메이션 등으로도 제작됐다.
가디언은 그의 타계 소식을 전하면서 그가 19세기 영국의 풍속화가로 근대 그림책의 아버지라 불리는 랜돌프 콜더콧, 20세기 삽화가 에드워드 아디존의 계보를 잇는 작가라고 높이 평가했다.
브릭스는 삽화 예술을 글의 종속물 이상으로 끌어 올리는 데 지대한 공헌을 한 인물로 꼽힌다.
그의 삽화 문학은 그림책과 그래픽 소설을 잇는 가교였고, 어린이뿐만 아니라 성인들에게도 그림을 통한 새로운 읽을거리를 제공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브릭스는 눈사람 아저씨와 1973년 작 '산타클로스' 등 그림책 통해 세계적으로 유명해졌지만, 조용한 일상을 영국적 시각과 깊은 인류애로 조망하며 전쟁과 정치, 환경 등 여러 거시적 주제를 탐색한 작가였다고 가디언은 덧붙였다.
브릭스는 런던대학 슬레이드 미술학교 대학원생 시절인 1957년부터 자신의 재능을 알리면서 신문사나 잡지사,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주문을 받아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의 삽화가 들어간 첫 책은 옥스퍼드 대학 출판사가 1958년 출판한 루스 매닝-샌더스의 문집 '피터와 피스키 : 콘월의 민화와 동화'다.


그에게 첫 일을 맡긴 옥스퍼드대 출판사 편집인 마벨 조지는 1960년대 초 브라이언 와일드스미스와 찰스 키핑 등 삽화 그림의 일대 혁신을 일으킨 재능 있는 작가들을 발굴한 것으로 유명하다.
브릭스는 1966년 전래 동요 모음집 '마더 구스의 보물단지'로 영국의 권위 있는 아동문학상인 케이트 그린어웨이상을 수상했고, 1973년 산타클로스로 또 한 번 이 상을 받았다.
그는 동화 속에서 툴툴거리며 화장실에 가는 등 재미난 모습의 산타를 그려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는 사랑하는 부인을 잃은 아픔을 예술로 승화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1963년 역시 화가인 장 태프렐 클라크와 결혼했지만 10년 만인 1973년 부인을 백혈병으로 잃자 그는 작품 활동에 더욱 몰두했다.
그 결과 1975년 '산타할아버지의 휴일'에 이어 1978년 그에게 세계적 명성을 안겨 준 눈사람 아저씨가 나왔다.
그의 그림책에는 브릭스 자신이 성장한 어린 시절 집과 스코틀랜드의 파인 호수에서 보낸 휴가 이야기 등 그의 자전적 에피소드가 자주 등장한다.
특히 산타할아버지의 휴일에선 브릭스 자신이 직접 모습을 드러내고, 그가 타고 다니는 폭스바겐 캠퍼 승합차도 가끔 작품에 나온다.
곰팡이를 괴물로 표현한 1977년 작품 '괴물딱지 곰팡씨'의 주인공은 거침없이 이야기하고 매사에 조바심 내는 작가 자신의 성정을 표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브릭스는 2017년 대영제국 훈장을 받았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진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