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럼프, 10일 뉴욕 검찰에 출두…정치생명 중대 갈림길

자산가치 조작의혹 관련 진술 예정…트럼프, 묵비권 행사?

트럼프, 10일 뉴욕 검찰에 출두…정치생명 중대 갈림길
자산가치 조작의혹 관련 진술 예정…트럼프, 묵비권 행사?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가족 기업의 자산가치 조작 의혹과 관련해 최근 뉴욕주 검찰에 진술을 하게 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자신이 만든 SNS인 '트루스소셜'에 "인종차별론자인 뉴욕주 검찰총장을 만나게 됐다. 미국 역사상 가장 거대한 마녀사냥의 일환이다"라고 밝혔다.
'인종차별론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흑인인 레티샤 제임스 검찰총장에게 쓰는 표현이다. 민주당 소속으로 흑인 여성인 제임스 총장이 정치적인 이유로 자신을 표적으로 삼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취지다.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일가가 세금을 적게 내기 위해 부동산의 자산가치를 축소하면서도 은행 대출을 받는 과정에선 자산가치를 부풀렸다는 혐의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문제를 3년 가까이 추적 중인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그룹의 행위는 사기성이 짙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장녀 이방카는 이미 지난 주 검찰의 심문을 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심문까지 이뤄지면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자녀 중 누가 부동산 평가 문제를 주도했는지 판단하게 될 전망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선 최근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자택 압수수색 등 논란에 더해 퇴임 후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선서를 해야 하는 검찰 심문에서 거짓 증언을 할 경우엔 형사 처벌도 가능하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묵비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관측을 제기하고 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녀들은 앞서 검찰 증언에서 묵비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ko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일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