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상] '죽음의 뻘밭' 된 美 미드호…쩍쩍 갈라진 바닥서 시신 잇따라

[영상] '죽음의 뻘밭' 된 美 미드호…쩍쩍 갈라진 바닥서 시신 잇따라

[https://youtu.be/I4kMJsepqSE]
(서울=연합뉴스) 미국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미드 호수 국립휴양지 지역의 스윔 비치에서 유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 중이라고 A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미드 호수에서 사람 사체가 발견된 것은 지난 5월부터 벌써 네 번째인데요.
극심한 가뭄으로 호수 수위가 역대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물 속에 있던 변사체들이 하나둘씩 발견되고 있는 것입니다.
또 지난달 초에는 2차 세계대전 시절 건조된 상륙정 1척이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미드호는 1936년 콜로라도강을 막아 후버댐을 건설하면서 조성된 미국 최대의 인공호수인데요.
이 호수는 애리조나, 네바다, 캘리포니아 등 미국 서부 7개 주(州)와 멕시코 북부 지역에까지 물을 공급하며 미국 남서부 농업 지대의 젖줄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 서부의 유례 없는 가뭄이 이어지면서 현재 수위는 미드호에 물을 채우기 시작한 1937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습니다.
22년 전 1천200피트(365.76m)에 달했던 수위는 현재 1천42피트(317.60m)로 낮아졌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 호수가 '데드 풀'(Dead Pool·죽은 웅덩이)로 변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는데요.
데드 풀은 댐의 배후에 있는 호수 수위가 너무 낮아져 하류로 물을 흘려보내지 못하고 수력 발전은 물론 물을 공급할 수 없는 웅덩이 상태가 되는 것을 말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변혜정>
<영상 : 로이터·로이터·Lake Mead 유튜브·@lakemeadnps 트위터·lakemeadnps 인스타그램·구글 어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변혜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