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칼라일그룹 한인 CEO 이규성, 돌연 사임

2020년부터 단독 CEO, 수익다각화 시도
동종업계 대비 주가부진, 연임계약 두고 충돌설

세계적인 사모펀드인 칼라일그룹을 이끌던 한인 최고경영자(CEO) 이규성(사진) 씨가 임기 만료를 몇 달 앞두고 돌연 사임했다.  
 
7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칼라일그룹은 이날 이 CEO가 물러났다고 밝혔다. 올해 말까지였던 임기를 앞두고 사임한 것으로, 이씨는 칼라일그룹 이사직에서도 물러났다.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씨와 이사회가 그의 연임 계약을 두고 최근 충돌했다고 전했다.  
 
이씨가 사임함에 따라 칼라일그룹의 공동 창업주이자 전임 CEO였던 빌 콘웨이가 후임자가 선임될 때까지 임시로 CEO직을 맡기로 했다. 이씨는 콘웨이와 또다른 공동 창업주인 데이비드 루벤스타인에 의해 2017년 10월 차기 CEO로 내정돼 주목을 받았다. 2018년부터는 글렌 영킨과 공동 CEO로 칼라일그룹의 혁신을 주도했고, 2020년부터는 단독으로 CEO를 맡았다.  
 
이씨는 칼라일그룹의 수익을 다각화하고, 시장의 호황과 불황 주기에 따라 영향을 덜 받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모펀드 사업을 간소화했으며, 신용 플랫폼을 확대하고 재보험사 포티튜드리 지분 인수를 통해 보험 자산 관리로 사업을 주력했다.  
 
최근에는 연방준비제도(Fed)의 급격한 금리인상으로 주식시장이 불안정해진 가운데, 칼라일그룹 주가는 동종업계 경쟁사 대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칼라일의 주가는 이씨가 CEO로 있는 동안 거의 2배로 올랐으나 KKR과 블랙스톤은 각각 3배와 4배로 급등했다. 칼라일 주가는 올해 들어선 30%가량 하락했다.
 
WSJ는 “이씨와 같이 사모펀드 창업주가 손수 낙점한 후계자를 내쫓는 것은 드문 사례”라고 평가했다. 블랙스톤,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등 사모펀드들은 수년에 걸쳐 후계자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공식 발표 전부터 펀드 투자자와 주주들에게 누가 후임이 될지를 알린다.
 
뉴욕주 올바니에서 태어난 이 CEO는 하버드대와 하버드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후 사모펀드 업계에서 20년 넘게 일했다. 컨설팅그룹 매켄지를 거쳐 사모펀드 워버그 핀커스에 입사했고, 이곳에서 21년간 명성을 쌓아오다 2013년 칼라일그룹에 합류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