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5·18 민주화운동 가주 공식 기념일로

주 하원 68명 만장일치 통과
해외 제정 최초…8일 기념식

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 결의안 제정준비위원회가 가주의 5·18 공식 기념일 제정을 한자리에 모여 축하하고 있다. [5·18기념재단 제공]

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 결의안 제정준비위원회가 가주의 5·18 공식 기념일 제정을 한자리에 모여 축하하고 있다. [5·18기념재단 제공]

5·18 민주화운동이 캘리포니아에서 공식 기념일로 제정됐다. 해외에서 공식적으로 5·18을 기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주 하원은 매년 5월 18일을 ‘5·18 민주화 운동의 날’로 제정하는 결의안(HR 120)을 8일 참석의원 68명 만장일치로 최종 통과시켰다.
 
최석호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켄 쿨리, 샤론 쿽실바, 미겔 산티아고 의원이 공동 발의한 HR 120은 5·18의 의미를 설명하며 “미국 건국 아버지들의 자유 국가 개념과 일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본 회의 통과에 앞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 결의안 제정준비위원회는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기 위해 200여명의 인사를 초청해 새크라멘토 주 의사당과 쉐라톤호텔 매그놀리아홀에서 기념식을 거행했다.
 
기념식은 김형률 제정준비위원회 대표를 비롯해 미주한인회 총연합회,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원순석 5·18기념재단 이사장과 고재대 국제연대부장, 김태헌 광주시 5·18 선양과 정신과장, 재미시인협회, 국제평화재단 등이 참석했다.
 
최 의원은 기념사에서 “민주주의의 귀중함과 소중함을 얻게 한 교훈을 밝은 에너지의 미래화로 승화시킨 기념일 제정”이라고 감회와 의의를 밝혔다.
 
김형률 대표는 “미국에서 내디딘 K-민주화의 첫걸음이 미국 전국은 물론, 유럽 대륙까지 뻗어 나갈 수 있게 하겠다”며 “성숙한 민주주의의 표상인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전 세계에 알리도록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행사 참석자들은 결의안 수여식 후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머지않아 임을 위한 행진곡이 온 세계인이 부르는 민주화의 노래가 될 것”이라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또 이날 행사에서 5·18 기념재단, 광주광역시는 결의안 발의에 힘써준 최석호, 캔 쿨리, 샤론 쿽 실버, 미겔 산티아고 등 네 의원들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그리고 5·18 민주화운동의 날 제정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 제정 준비위원회’의 김형률 대표, 서정일 상임대표, 배석준 부대표 및 이지수, 한승일, 전우현 등 차세대들에게도 공로패를 수여하고 그간의 노고를 치하했다.

류정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