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천재 타자도 터졌다’ 더그아웃서 선보인 악동의 몸놀림 [O! SPORTS]

[OSEN=잠실, 조은정 기자] 푸이그가 독특한 몸놀림(춤으로 보기엔 어려웠다)으로 ‘천재타자’ 이정후를 웃게 만들었다.

키움은 6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와의 경기에 앞서 훈련을 가졌다.

일찍 더그아웃에 나온 이정후, 푸이그, 안우진, 박주성 등 키움 선수들은 훈련시작 전까지 웃고 떠들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뒷모습만 봐도 눈에 띄는 계란초밥의 머리를 한 푸이그는 이정후와 안우진과 열정적인 대화를 가졌다.

독특한 머리보다 더 시선을 끈 것은 따로 있었다.

푸이그는 동료들을 향해 익살스러운 춤을 선보이며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폭염에도 에너지가 넘치는 푸이그였다.

한편 야시엘 푸이그는 지난 5일까지 2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12호 홈런이다. 2022.08.06 /cej@osen.co.kr


조은정(ce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