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형’ 지코, 고급 시계 걸고 이수근과 재대결→양아치 표정=내 디폴트 [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아는 형님’ 지코가 이수근과 대결에서 패했다.

6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지코와 걸그룹 있지(ITZY)의 예지, 채령, 유나가 출연했다.

이날 ‘아는 형님’과 사연이 있는 지코는 “서사가 있다”고 말했다. 지코는 ‘아는 형님’ 첫 출연 당시, 시계를 걸고 이수근과 내기해 진 적이 있다. 이에 이수근은 “네 팬들이 나만 보면 손목부터 확인한다. 다시 돌려줬다고 설명을 똑바로 했어야지”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자 지코는 “내가 ‘아는 형님’에 나올 때마다 이런 스토리가 쌓이는 것 같아서 좋다”고 말했다.

이에 있지는 “우리도 참전하려고 왔다”며 어필했다. 이상민은 “그때랑 같은 시계를 차고 왔냐”고 물었고 지코는 다르다고 말했다. 다른 시계를 차고 왔다는 말에 강호동은 “이번엔 진짜 주려는 것 같다”며 웃었다. 형님들이 지코의 시계에 관심을 보이자 지코는 “빈티지 시계다”라고 말했다. 이어 채령까지 합세해 “제일 비싼 거냐”고 묻자 지코는 “아니”라며 극구 부인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전학 신청서를 읽던 이수근은 “근황에 ‘지구 종말 하루 전’이라고 적혀있는데 이게 뭐냐”고 물었다. 지코는 “이번 앨범 타이틀 곡 테마가 지구 종말을 하루 앞둔 최후의 날에 혼돈 속에서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진호는 “그래서 예전에 거지꼴로 하고 다닌 거냐”고 묻는 순간 지코의 데뷔 초 사진이 공개됐다. 이를 본 지코는 소리를 지르며 부끄러워했다.

또한 이상민은 “블락비 시절에 양아치 표정 연습을 따로 한 거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그때 좀 무서웠다”고 덧붙였다. 이에 지코는 “일부러 저렇게 보이려고 연습을 하지 않았다. 저게 내 디폴트였다”고 답했다. 이어 지코는 “연차가 쌓이면서 순하게 보이고 싶어서 연습하는 중이다. 지금도 얼굴 근육을 다 모아서 사용하는 중이다. 편하게 무대를 하면 저렇게 된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지코와 있지는 녹화 당일 처음 만난 사이였다. 지코는 “친분은 없지만 있지와 같이 출연한다는 소식에 페코메코랑 절교할 뻔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코는 “3-4번 통화를 자주 하는 사이다. ‘아는 형님’에 있지랑 출연한다고 하니까 5초 동안 정적이 흘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는 가만히 있다가 있지랑 ‘아는 형님’ 나가고 나는 음악하고 한 번도 제대로 마주친 적이 없다’며 부러워했다”고 덧붙이며 페노메코의 팬심을 전했다.

이를 들은 예지는 “저희 수록곡 가사 작업을 해주신 적이 있다”고 말했고 채령은 “어두운 작업실에서 만나서 사실 얼굴이 잘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영철은 “지코랑 나온다니까 너네는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예지는 “지코 레퍼런스 삼아 ‘달라달라’ 곡 가사 중 ‘My Life 내 맘대로 살 거야 말리지 마’ 부분을 부른 적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예지는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구면인 거 같다. 내적 친밀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유나 역시 “데뷔 초 지코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그런데 ‘아는 형님’에 동반 출연을 하게 돼서 기념 선물을 준비했다”며 지코의 ‘아티스트(Artist)’ 무대를 선보였다. 반면 채령은 ‘아는 형님’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채령은 “내 직캠보다 ‘아는 형님’ 영상이 조회수가 높다”고 말했다.

또한 있지는 이번 앨범 활동할 때 힘든 점은 없었냐는 질문에 “웃는 연습이 힘들다”라고 답했다. 채령은 “그동안 안무는 힘들면 힘든 채로 했는데 이번 안무는 밝은 테마라 무조건 웃어야 한다. 안무가 힘들어도 표정이 흐트러지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레드벨벳 조이 영상을 참고해 웃는 연습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있지는 ‘스니커즈’ 활동 중 에피소드를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채령은 “예상치 못한 일들이 생긴다. ‘스니커즈’ 무대를 다 하고 나서 엔딩 포즈할 때 윗입술이 말라 이에 붙는다”고 말했다. 예지는 “가끔 꽃가루가 이에 붙기도 해”라고 설명했다. 이에 유나는 “이건 좀 더러운데 겨울에 추워서 격한 안무에 콧물이 날라간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한편, 지코는 이수근과 시계를 걸고 재대결을 펼쳤다. 지코는 당시 설움을 극복하기 위해 ‘한 호흡 챌린지’를 제안했다. 이에 민경훈은 “수근이가 한 호흡에 팔만대장경을 읽는 사람이다”라며 지코를 압박했다. 그럼에도 지코는 자신의 시계를 걸었고 이수근은 ‘아는 형님’ 벽시계를 걸었다. 대결이 시작되고 두 사람은 한 호흡 챌린지를 완성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수근이 지코보다 더 길게 챌린지에 성공하면서 승리는 이수근이 가져가 웃음을 안겼다.

/mint1023/@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쳐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