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소녀시대 의미있는 5년 만의 완전체 태연 "살빠질 것 같아"('놀토)'[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놀라운 토요일' 소녀시대의 완전체 담합 비결이 의외인 데서 드러났다.

6일 방송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서는 5년 만에 완전체의 모습으로 등장한 소녀시대가 각고히 환호를 받았다. '놀토' 측은 역대급 인원 수를 자랑하는 소녀시대를 위해 세트장을 잠시 바꿀 정도였으며, 출연진 전원이 힘을 합해 푸는 게임인 '받쓰' 게임도 '소녀시대 vs 놀토 멤버'의 구성으로 진행하게끔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붐은 “소시 전원이 컴백하면 무조건 ‘놀토’ 나가고 싶다고 하더라”, “윤아 씨 특히 나가고 싶은 이유는?”라고 물었다. 얼마 전 나영석 PD의 프로그램에서 태연은 자신이 예능을 나가고 싶어서 직접 컨택한 프로그램이 '놀토'라고 말했을 정도로 '놀라운 토요일'에 대한 애정이 각별했다. 소녀시대도 그또한 마찬가지인 듯했다. 윤아는 “‘놀토’는 나가보고 싶었고, 또 태연 언니가 있어서 나가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서현은 “태연 언니가 영혼이 없을 때가 있는데, 여기에서는 다르다”라며 이 자체로도 '놀토'에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티파니는 “태연이가 활동할 때 주목받는 걸 싫어한다. 투머치 싫어한다”라며 태연의 본래 성격과 다르게 활발하게 활동하는 '놀토'를 신기하게 여겼다. 넉살 등은 “투머치가 싫다고? 의자에 올라가고 그러는데?”라고 놀랐고, 유리는 “정말 깜짝 놀랐다”라며 도리어 자기들이 놀랐다고 밝혔다.

붐은 “이제 본인의 자아가 나오는 거냐”라며 태연에게 저의를 물었다. 태연은 “그럼요, 먹고 살아야 하니까”라며 뻔뻔하게 대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수영은 “으잉, 태연이 하나 믿고 나왔는데”라며 표정 하나 변하지 않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태연은 “사실 좀 헷갈린다. 제가 소시로 있어야 하는지, 놀토 멤버로 있어야 하는지”라고 말했으나 그는 소녀시대 멤버들의 리더, 탱구였다. 게임에서 태연은 의견이 여럿 갈리는 멤버들을 수습하는 데 기력을 쏟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받쓰'는 신나게 시작했지만 소녀시대는 물론 놀토 멤버들까지 혼비백산이었다. 와중에 가장 많이 가사를 들은 사람에게 주어지는 '원샷' 기회는 써니가 가져갔다. 역대 명예의 전당에 오른 이름값을 뽐냈다. 그러나 가사 하나가 애를 먹게 해 힌트를 두고 무엇을 힌트로 받아야할지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태연은 ‘놀토’ 경력으로 “한 번 듣는게 낫다”라며 멤버들에게 간곡히 조언했으나 멤버들은 이미 친구를 넘어 가족 같은 사이답게 저마다의 말을 하고 있었다.

써니는 “의견이 안 모인다. 한 대 치고 올까요?”라며 살짝 분위기를 집중시켰다. 태연은 “소녀시대는 의견이 잘 모이지 않아요. 의견이 오래 걸려요”라며 당연하다는 듯 말했다. 박나래는 “얼마나 걸려요?”라고 물었고 효연은 “2~3일?”라고 대답했다. 붐은 “그래서 완전체 컴백까지 5년이 걸렸던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답안 제출에서도 태연을 말리는 멤버들과 태연을 지지하는 멤버들로 나뉘었다. 이에 수영은 "자, 얘들아 투표하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를 본 키는 “여기는 무슨 받쓰를 진지하게 회의하듯이 하냐?”라며 혀를 내둘러 웃음을 유발했다. 신동엽은 “탱구 힘들어 한다”라면서 웃음을 터뜨렸는데 태연은 “살 빠질 거 같아”라고 말해 리더의 고충을 토로해 한 번 더 웃음을 유발시켰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