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에스더, 외모비하 논란 덮는 복지? 남직원 메이크오버 약속(‘당나귀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7일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직원의 스타일 변신까지 책임지는 복지 끝판왕 여에스더의 역대급 메이크오버 현장이 그려진다.

이날 여에스더는 3년 만에 열리는 대면 ‘건강콘서트’를 앞두고 행사의 MC를 맡은 마케팅 팀장을 자신의 20년 단골 헤어숍으로 데려갔다. 김희애, 심은하 등 수많은 셀럽들도 다닌다는 해당 헤어숍은 여에스더의 풍성한 볼륨 헤어와 홍혜걸의 트레이드 마크인 '베토벤 머리'를 만들어 준 실력파 원장이 있는 곳이라고.

여에스더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변신시켜 주겠다”고 큰소리쳤지만 정작 팀장은 머리카락이 숭덩숭덩 잘려 나가자 불안에 떨었다는데.

이후 수트에 구두까지 갖춰 입은 직원의 역대급 변신에 여에스더조차 깜짝 놀라 환호성을 터뜨렸다고 해 본방송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킨다.

한편, 오랜만에 열리는 콘서트에서 여에스더는 여느 때처럼 못 말리는 하이텐션으로 팬들과 열정적으로 소통하는 모습을 엿보였다.

하지만 그런 여에스더의 모습을 안쓰럽게 바라보던 홍혜걸은 "(여에스더가)방송에서는 밝고 발랄하지만 집에 가면 말도 안한다"고 밝혀 대체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