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위 잡은 감독대행…침묵하던 김현준, 안타 하나면 됐다 [오!쎈 인천]

삼성 김현준. / OSEN DB

삼성 김현준. / OSEN DB


[OSEN=인천, 홍지수 기자] 박진만 감독대행이 지휘하는 삼성 라이온즈가 2연승에 성공했다. 김현준이 안타 하나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현준은 5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시즌 10차전에서 연장 10회 결승타를 기록했다. 삼성은 김현준의 결승타와 김태군의 쐐기타에 힘입어 3-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삼성은 김지찬(2루수)-김현준(중견수)-김재성(지명타자)-피렐라(좌익수)-오재일(1루수)-구자욱(우익수)-이원석(3루수)-강민호(포수)-강한울(유격수) 순으로 타순을 꾸렸다. 선발투수는 황동재였다.

5회까지 팽팽한 투수전이었다. SSG 선발 윌머 폰트와 삼성 선발 황동재가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SSG는 1회말 2사 이후 최정이 볼넷을 고르고 한유섬의 중전 안타로 득점 기회를 잡는 듯했으나 박성한이 투수 앞 땅볼을 치면서 이닝이 종료됐다.

삼성은 1번 타자 김지찬이 폰트 상대로 1회, 3회 두 타석 연속 중전 안타를 쳤지만 동료들의 지원이 없었다.

삼성은 6회말 최정에게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면서 0-1로 선제점을 뺏겼다. 하지만 7회초 강민호가 동점 적시타를 쳤고 승부는 연장으로 흘렀다.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1루수 직선타, 6회 세 번째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 8회 네 번째 타석에서 1루수 쪽 땅볼로 물러난 김현준은 연장 10회 필요한 안타를 쳤다.

삼성은 1사 이후 강민호가 볼넷을 고르고 강한울의 좌익수 쪽 안타로 1, 2루 기회를 잡았다. 김지찬이 3루수 쪽 땅볼을 쳐 3루로 뛰던 강민호가 아웃됐지만 김현준이 좌중간 적시타를 쳤고, 김태군의 좌전 적시타가 이어지면서 3-1로 달아났다.

경기 후 김현준은 “오늘 긴장감은 없었다”면서 “타이밍이 좋았다. 결과가 안 좋았을 뿐이다. 하지만 잘 칠 때도 있고, 못 칠 때도 있으니 신경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knightjisu@osen.co.kr


홍지수(knightji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