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1살’ 양미라, 3일째 딸 독박육아 얼마나 힘들었으면 “2시간밖에 못자”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양미라가 리얼한 독박육아 현장을 공개했다.

양미라는 6일 자신의 SNS에 “예쁜 육아 사진 찍고 싶은데 이것이 현실이다. 난 3일째 썸머 독박육아 중”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정신줄 놓기 직전. 2시간밖에 못잔 날”라며 “목이나 세워주지. 사진을 찍으셨네”라고 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양미라는 한여름에도 산후조리 때문에 긴 티셔츠에 털옷을 입고 둘째 딸을 품에 안은 채 분유를 먹이고 있다. 홀로 둘째를 돌보다 잠도 2시간밖에 못자 졸면서 아기에게 밥을 주는 모습이 짠하다.

한편 양미라는 2018년 사업가 정신욱 씨와 결혼해 2020년 6월 첫 아들 서호를 낳았고 지난달 둘째 딸을 품에 안았다. /kangsj@osen.co.kr

[사진] 양미라 SNS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