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재명 '尹정부 변형된 민영화' 공격에…오세훈 "거짓 선동"

오세훈 서울시장이 5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1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은 5일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윤석열 정부의 공공기관 정책을 '변형된 민영화'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거짓 선동을 한다"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는 민영화 이야기를 한 적이 없는데도 이재명 의원이 이번에도 난데없이 민영화를 들고나왔다"며 "허공에 대고 손가락질하며 거짓 선동을 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도 이 의원이 무리하게 송영길 전 의원의 지역구에 출마하면서 수도권 전체 판세가 흔들리니 '민영화 반대'를 외쳐서 아연실색게 하더니, 오늘은 또 조금 바꿔서 '변형된 민영화'를 하지 말라고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 의원이 윤석열 정부의 공공기관 가이드라인을 두고 '민간에 매각하거나 민간에 공적 영역기능을 내주겠다는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거짓말이라고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의 방만 경영으로 공공기관의 효율성이 현저하게 떨어졌고 이를 바로잡자는 게 이번 공공기관 혁신안"이라고 반박했다.

오 시장은 "고환율, 물가급등, 금리급등으로 국민들의 경제적 고통이 극심한 상황에서 공공부문이 허리띠를 졸라매는 건 당연한 책무"라며 "혁신안에는 공공기관이 보유한 골프회원권, 호화청사 같은 불필요한 자산을 매각한다고 돼 있을 뿐이고 민영화는 추진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공공기관의 매각도 없고, 기능 이양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경제·안보적으로 국가적 위기"라며 "대선까지 출마했던 비중 있는 정치인으로서 정치 선동이 아니라 민생을 위해 협조하는 게 바른 자세"라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또 "더구나 이 의원 본인이 현재 대장동·백현동 개발, 변호사비 대납, 법인카드 유용,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으로 수사를 받는 입장 아닌가"라며 "백현동 개발 당시 이 의원의 측근으로 알려진 유동규 씨가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손을 떼라'고 해서 민간 업체가 3000억원대 투자이익을 거뒀다고 감사원이 발표했다. 이런 것이야말로 '변형된 민영화'"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날 이 후보는 울산에서 울산혁신도시 노동조합 대표들과 현안 간담회를 열고 "정부가 최근 발표한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은 민간과 경쟁하는 공적 영역을 축소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런 변형된 민영화는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