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백인숙 다리' 주인공 초청, 앵커리지서 축하행사 개최

한인 이름 딴 미국 첫 다리
"알래스카 한인 위상 제고"

상승만 소장(왼쪽)과 백인숙 씨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앵커리지한국출장조 홈페이지]

상승만 소장(왼쪽)과 백인숙 씨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앵커리지한국출장조 홈페이지]

알래스카주 앵커리지 한국출장소(소장 상승만)는 미국에서 처음으로 한인 이름을 딴 다리가 될 '인숙백 브릿지'(Insook Baik bridge)의 주인공인 백인숙(71) 씨를 최근 초청해 축하 행사를 열었다고 4일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앵커리지 한국출장소 홈페이지에는 상승만 소장과 백인숙 씨의 기념사진과 함께 그간 백 씨의 활동, '인숙백 다리' 전경 사진 등이 실렸다.
 
상 소장은 "이번 다리 명명 법안 통과는 백인숙 님의 그간의 노력과 봉사활동을 지역사회가 인정한 것일 뿐 아니라 알래스카 한인들의 이미지를 크게 제고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알래스카 한인사회가 지역사회에 더욱 기여하고, 한국과 알래스카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곧 명명식이 열릴 예정인 이 다리는 전장 235m로, 2008년 6차선으로 건립됐는데 지금까지 이름이 없었다. 마운틴뷰 구역과 브라가우 구역을 잇는 글렌 하이웨이에 있다.
 
부산 출신인 백 씨는 1981년부터 앵커리지시에 거주하며 '마운틴 뷰 쉘' 주유소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15년 동안 추수감사절에 어려운 이웃에게 음식을 무료로 제공하는 등 선행을 베풀어왔다. 이는 현지 앵커리지 데일리 뉴스 등 언론에 여러 차례 보도됐다.
 
'인숙백 다리' 이름의 명명은 올해 초 게란 타르 주 하원의원의 법안(HB 359) 발의로 시작됐고, 이후 조시 레바크 주 상원의원이 이 법안을 'SB 203'에 추가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TV 생중계 등 까다로운 심사를 거쳐 최근 상원까지 통과됐다.
 
이러한 사실은 게란 타르 의원의 보좌관인 한인 송명근 씨가 최근 연합뉴스에 제보하면서 공개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