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폭염속 베를린 삼림지역서 큰불…경찰 탄약저장고 폭발

폭염속 베를린 삼림지역서 큰불…경찰 탄약저장고 폭발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4일(현지시간) 오전 3시 30분께 독일의 수도 베를린 시내 남서부의 4천헥타르(ha)에 달하는 삼림지대 그루네발트의 경찰 탄약저장고에서 폭발이 일어나 큰불이 발생했다.
불길은 저장고 주변으로 1.5ha가량 번지고 있는 가운데, 추가 폭발이 잇따르고 있다. 이날 베를린에는 폭염경보가 내린 가운데 낮 최고기온은 38도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보됐다.

베를린 소방당국은 ntv방송에 계속되는 폭발과 파편으로 엄청난 위험이 지속되고 있다며 투입된 소방인력이 불길로부터 1천m 후퇴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원형으로 확산하고 주변지역이 건조해 불길 확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면서 "오늘 폭염은 투입된 소방인력을 괴롭힐 것"이라고 말했다.
인근 지역으로의 근거리·원거리 열차와 전철 운행은 중단됐고, 고속도로도 양방향으로 폐쇄됐다.
그루네발트내 경찰 폭파부지의 탄약저장고에는 경찰이 습득한 무기용 탄약과 폭죽 등이 저장돼 있었다. 무기용 탄약의 규모는 50t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대에서 경찰 폭발물 처리반은 습득한 무기용 탄약의 뇌관을 제거해왔다. 경찰은 폭발 원인이 아직 불명확하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주민들에게 이날 숲에 출입하지 말고, 인근 지역 주민들은 창문과 문을 닫고, 환풍기나 에어컨을 꺼달라고 당부했다.
그루네발트 지역 주변은 베를린 남서부의 빌라촌으로 인근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여러 나라 대사관저가 있다.
불이 난 장소에서 가장 가까운 주택까지는 2km 떨어져 있고, 불길이 도로까지 미치지는 않은 상태다. 부상자는 아직 없다.
yuls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율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