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본 2주 연속 확진자 세계 최다…병원 입원제한·철도 감축운행

총리 비서관 3명·관방장관도 최근 확진

일본 2주 연속 확진자 세계 최다…병원 입원제한·철도 감축운행
총리 비서관 3명·관방장관도 최근 확진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2주 연속 세계 최다를 기록했다.
4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달 25∼31일 일주일간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137만9천9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세계 주간 확진자 수(656만명)의 21%에 해당한다.
일본에 이어 미국(92만명), 한국(56만명), 독일(45만명) 순으로 많았다.
이 기간 일본의 주간 사망자는 655명으로 미국(2천626명), 브라질(1천827명), 이탈리아(1천205명) 다음으로 많았다.
일본은 직전 주(7월 18∼24일)에도 확진자 96만9천명으로 세계 최다를 기록했다.
일본에서는 감염력이 강한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5가 확산하면서 전날도 사상 최다인 24만9천83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 경제 활동에도 악영향이 나타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건수가 최근 1주일간 270건으로 최다를 기록했다"며 "의료 종사자는 밀접접촉자라도 무증상이고 매일 근무 전 검사에서 음성이면 근무할 수 있는 특례조치가 있지만, 인력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지바대 부속병원은 전날 현재 전체 직원 2천800명 가운데 4%가 코로나19 관련으로 결근하면서 일반 환자 입원을 80%로 제한하고 있다.
승무원 등이 확진되거나 밀접접촉자로 분류되면서 철도와 버스 등도 운행을 멈추거나 감편하고 있다.
규슈 지방 노선 등을 운영하는 철도회사인 JR규슈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5일까지 열차 120편 운행을 취소했다.
우편·금융 그룹인 닛폰유세이도 종업원 감염이 잇따르면서 전날 현재 전국 203개 우체국의 창구 업무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를 보좌하는 총리 비서관 3명도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일에 걸쳐 차례로 감염됐으며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도 최근 확진됐다가 지난 2일 업무에 복귀했다.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성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