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제2의 게임스톱?'…홍콩 핀테크업체 뉴욕증시서 이상 급등락

7월 상장후 140여배 폭등…골드만도 제치고 세계 금융사 시총 5위

'제2의 게임스톱?'…홍콩 핀테크업체 뉴욕증시서 이상 급등락
7월 상장후 140여배 폭등…골드만도 제치고 세계 금융사 시총 5위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홍콩의 조그마한 신생 핀테크 회사의 주가가 미국 뉴욕증시에서 지난해 게임스톱을 연상케 하는 이상 급등락을 연출했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홍콩 핀테크 회사 'AMTD 디지털'은 전날보다 34.5% 내린 주당 1천10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126.3%나 급등했다가 이날 반락한 것이다.
AMTD 디지털은 지난달 15일 뉴욕 증시에 데뷔한 이래 고공행진을 거듭, 이날까지 공모가(7.8달러)의 약 140여배로 폭등했다.
이에 따라 AMTD 디지털의 시가총액은 2천30억달러(약 264조8천억원)로, 웰스파고와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등 내로라하는 월가의 주요 은행을 앞섰다.
블룸버그통신은 AMTD 디지털이 시총 기준으론 세계에서 5번째로 큰 금융회사라고 전했다. AMTD 디지털보다 시총이 많은 금융사는 버크셔 해서웨이, JP모건체이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중국공상은행뿐이다.
AMTD 디지털은 투자은행 ' AMTD 아이디어 그룹'의 자회사로, 스타트업을 상대로 수수료를 받고 대출과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업체다. 지난해 매출액이 2천500만달러(약 326억원)에 불과했다.
모회사인 AMTD 아이디어 그룹의 주가도 AMTD 디지털이 상장한 이후 덩달아 458%나 뛰어올랐다.
외신들은 AMTD 디지털이 급등한 이유를 의아했다. 거래 가능한 주식이 적다는 점 말고는 오를 만한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심지어 AMTD 디지털 자체도 전날 성명에서 "IPO(기업공개) 이후 회사의 사업이나 운영과 관련한 중요한 상황이나 이벤트, 기타 문제가 있지 않았다"고 밝힐 정도다.
외신들은 AMTD 디지털이 지난해 초 주식시장을 뜨겁게 달군 게임스톱을 떠올리게 한다고 지적했다.
게임스톱은 지난해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월스트리트베츠'(WallStreetBets) 대화방을 중심으로 똘똘 뭉친 '개미'들의 화력에 힘입어 주가가 한때 688%나 급등했다.
AMTD 디지털도 최근 레딧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주식이기도 하다.
일부는 인위적인 수요를 창출해 주가를 끌어올린 뒤 팔아 수익을 챙기는 '펌프 앤드 덤프'(pump-and-dump)일 가능성도 제기했다.
공매도 업체 힌덴버그 리서치의 네이트 앤더슨 창업자는 "확실히 펌프 앤드 덤프처럼 보인다"며 "개인투자자 사이에서 인기를 얻은 것처럼 보이는데 이는 이런 상황을 부추기는 요인이 된다"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정모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